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유라코퍼레이션, 두랑고 자동차 부품 공장 가동…600개 일자리 창출

공유
0

유라코퍼레이션, 두랑고 자동차 부품 공장 가동…600개 일자리 창출

유라코퍼레이션이 멕시코 두랑고에 자동차 부품 공장을 완공하고 가동에 들어갔다.이미지 확대보기
유라코퍼레이션이 멕시코 두랑고에 자동차 부품 공장을 완공하고 가동에 들어갔다.
국내 전장부품 업체인 유라코퍼레이션(이하 유라)이 최근 멕시코 두랑고주 마피미(Mapimí) 지역에 위치한 전기차 전용 하네스 공장을 완공하고 정식 가동에 돌입했다.

14일 현지 매체 노티그람(notigram)에 따르면, 유라는 지난 12일(현지시각) 멕시코 두랑고주 마피미 지역에 위치한 전기차 전용 하네스 공장 정상 가동을 시작했다. 시범 가동 약 3개월 만이다.
해당 공장은 자동차 부품, 하네스, 고전압 커넥트 및 전기 부품 등 다양한 제품을 생산할 예정이며, 유라는 총 6300만 페소(약 51억원)를 투자하여 현재 600명의 직원을 고용하고 있다.

유라는 기존에 진행하던 공장 증설 작업도 병행하고 있다. 지난 2월에는 시설 확장을 위한 추가 투자를 단행했으며, 총 8000만 멕시코 페소(약 62억원)를 투입할 예정이다. 이로 인한 현지 일자리 창출 효과는 800개에 달하며, 증설 전 예상치였던 600개 대비 200여개 증가한 수치다.

유라는 앞서 지난해 10월 해당 전기차 전용 하네스 공장 설립을 위해 총 6300만 페소(약 51억원)를 투자하고 지난 1월부터 이곳 공장 시범 가동을 시작한 바 있다. 이후 약 3개월간의 시험운영 기간을 거쳐 이번에 정식 가동을 시작하게 된 것이다.

이날 공장 가동식에는 에스테반 알레한드로 비예가스 비야레알(Esteban Alejandro Villegas Villarreal) 두랑고주 주지사와 페르난도 레베르테 그라나도스(Fernando Reverte Granados) 마피미 시장이 참석했다. 유라에서는 민동훈 이사가 대표로 참석했다.

페르난도 레베르테 그라나도스 마피미 시장은 "유라코퍼레이션의 진출은 마피미 시민들에게 큰 기회를 가져다 줄 것이다. 주지사의 적극적인 지원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마피미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민동훈 유라 이사는 "유라는 지속해서 성장하는 것을 목표하고 있다"며 "현재 멕시코에 추가 공장 설립을 위한 투자 계획을 검토하고 있으며, 내부에서는 주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지원이 확실한 마피미 지역에 두 번째 공장을 지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유라는 현대자동차그룹 협력사로서 아이오닉5, EV6, GV60 등 주요 전기차 모델에 들어가는 와이어링하네스를 공급하고 있다. 또 미국 테슬라와 일본 혼다 등 글로벌 완성차 고객사와 거래선을 확보하고 있다.

현재 멕시코 정부는 전기차 산업 육성에 적극 나서고 있다. 자국 내 완성차 조립기업에 대해 세제 혜택을 부여하는 등 정책 지원을 강화하고 나섰다. 이런 가운데 유라는 멕시코 주정부 등 지원에 힘입어 추가 공장을 설립하는 계획도 검토하고 있어 향후 행보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홍정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oj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