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의선 회장, 인니 경제조정부 장관 회동…"현지 수소 사업 추진"

공유
0

정의선 회장, 인니 경제조정부 장관 회동…"현지 수소 사업 추진"

인니 정부와 전기차·수소에너지 관련 협력 강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왼쪽 셋째)이 지난 20일 방한 중인 아이르랑가 하르타르토 인도네시아 경제조정부 장관과 회동해 전기차와 수소 사업 등을 논의했다. 사진=아이르랑가 하르타르토 인니 경제조정장관 SNS이미지 확대보기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왼쪽 셋째)이 지난 20일 방한 중인 아이르랑가 하르타르토 인도네시아 경제조정부 장관과 회동해 전기차와 수소 사업 등을 논의했다. 사진=아이르랑가 하르타르토 인니 경제조정장관 SNS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최근 방한한 아이르랑가 하르타르토 인도네시아 경제조정부 장관과 만나 현지 전기차 생산·수소 사업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회동을 통해 인도네시아 국영 석유회사 페르타미나와 현지 수소 사업을 함께 추진하는 등 현지 사업 확대에 본격 나선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정 회장은 전날 서울 모처에서 하르타르토 장관과 만나 인도네시아 현지 전기차 생산 및 수소 사업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하르타르토 장관은 SNS를 통해 "인도네시아 정부는 전기차 개발 로드맵을 만들어 (기업들에) 각종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있다"며 "현대차와도 전기차 투자, 완성차 공장, 배터리셀 공장 등 관련 내용을 합의했다"고 밝혔다.

양측 만남에는 장재훈 현대차 사장과 김일범 부사장(GPO 실장), 성 김 전 미국대사도 함께했다. 김 전 대사는 현대차에 영입되기 전에 주인도네시아 미국대사도 맡아 현지 네트워크를 구축한 바 있다.

현대차그룹은 인도네시아 투자를 꾸준히 늘리고 있다. 2022년 인도네시아 브카시에 동남아시아 지역 최초의 완성차 공장을 준공했으며, 현재 전기차 모델인 아이오닉5와 6~7인승 다목적차량(MPV) 스타게이저 등을 생산하고 있다.

현대차는 또 LG에너지솔루션과 인도네시아 카라왕 지역에 연산 10GWh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공장도 짓고 있다. 올해 하반기 본격 양산을 시작하며, 향후 생산량을 30GWh까지 늘릴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도 인도네시아에 배터리 시스템 공장을 구축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인도네시아 신수도 사업에도 참여한다. 특히 인도네시아 신수도청과 손잡고 새로운 먹거리로 육성 중인 미래항공모빌리티(AAM)를 신수도에 적용하는 실증 사업을 추진한다.

정 회장은 인도네시아 사업에 각별히 신경을 쏟고 있다. 2020년 10월 회장 취임 이후 인도네시아를 방문한 횟수만 네 차례에 달한다.
한편 정 회장은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부지에 복합문화공간인 '글로벌 비즈니스 콤플렉스(GBC)'를 새롭게 조성하고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혁신 거점이자 대규모 녹지공간을 갖춘 공간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에 따라 'GBC'라는 명칭을 유지하되, 그 뜻을 '글로벌 비즈니스 센터(Center)'에서 시민들을 위한 친환경 복합단지 성격이 강조된 '글로벌 비즈니스 콤플렉스(Complex)'로 변경했다.

GBC는 애초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의 숙원 사업이다. 2014년 서울 강남 요지에 있는 한전부지를 10조원을 들여 사들였다. 당초 GBC는 105층짜리 초고층 랜드마크로 만든다는 계획이었다.

하지만 정 회장이 취임한 이후 55개층 2개동으로 짓겠다고 계획을 선회했다. 실용주의를 중시하는 정 회장이 건설비를 절감하고 기술력 제고를 위한 연구개발(R&D) 투자에 집중하기 위한 전략으로 분석된다.

이에 서울시는 최근 "건물 높이를 낮추면 공공기여 시설로 계획한 105층 전망대 실현이 불가능해진다"며 현대차의 GBC 설계 변경안을 사실상 반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host42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