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4월까지 대미 수출 18% 증가…역대 최다 경신

공유
0

4월까지 대미 수출 18% 증가…역대 최다 경신

9대 주요 수출지역 중 미국·중국·아세안·중남미·일본·인도 등 6개 지역에서 수출 플러스 기록

지난 4월 부산항에 컨테이너가 쌓여 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지난 4월 부산항에 컨테이너가 쌓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대(對)미국 수출액이 424억 달러로 전년 대비 17.7% 증가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정인교 통상교섭본부장 주재로 제5차 수출지역 담당관 회의를 열고 주요 지역별 수출 동향을 점검했다. 산업부는 올 들어 △미국 △중국 △아세안 등 주요 지역에서 수출이 호조세를 보이며 수출이 안정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올해 초부터 4월까지 한국의 9대 주요 수출지역 중 △미국 △중국 △아세안 △중남미 △일본 △인도 등 6개 지역에서 수출 플러스를 기록했다. 미국과 인도로의 수출액은 각각 작년 동기 대비 17.7%, 4.0% 증가한 424억 달러, 61억 달러를 기록했다.

대미 수출은 △자동차(28.2%) △일반기계(46.6%) △반도체(212.5%)를 중심으로 매월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 중이다. 최대 교역국인 중국으로의 수출도 글로벌 IT 업황 개선에 힘입어 반도체(34.4%)와 디스플레이(26.7%) 수출이 증가하며 전체 수출 증가세(5.7%)를 이끈 것으로 나타났다.

아세안 지역 수출은 △반도체(19.0%) △석유제품(8.6%) △석유화학(20.1%)을 중심으로 3.8% 증가해 성장세가 이어졌다.

정 본부장은 "올해 들어 수출이 미국, 중국, 아세안을 포함한 대다수 지역에서 고르게 증가세를 보여 5월도 이런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정부도 수출 호조세가 올해 최대 수출 실적 달성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장용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ngy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