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전자 '갤럭시탭'으로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체험한다

공유
0

삼성전자 '갤럭시탭'으로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체험한다

7월 2일부터 9월 1일까지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서 전시

세계 주요 도시에서 개최되고 있는 '노트르담 드 파리: 증강 전시회'에서 관람객들이 삼성전자 '갤럭시 탭 액티브' 시리즈로 전시를 관람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이미지 확대보기
세계 주요 도시에서 개최되고 있는 '노트르담 드 파리: 증강 전시회'에서 관람객들이 삼성전자 '갤럭시 탭 액티브' 시리즈로 전시를 관람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프랑스의 히스토버리(Histovery)와 협업해 오는 7월 2일부터 9월 1일까지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국립고궁박물관에서 '노트르담 드 파리: 증강 전시회'를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히스토버리는 증강현실(AR) 콘텐츠 제작·전시를 전문으로 하는 곳으로 관람객들은 삼성전자의 태블릿 '갤럭시 탭 액티브5'를 통해 현재 복원 프로젝트가 진행중인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방대한 유산을 즐길 수 있다.
'갤럭시 탭 액티브5'를 이용하면 노트르담 대성당의 1163년 착공부터 현재 진행중인 복원 프로젝트까지 총 21개로 구성된 역사적 순간의 3D 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영상은 증강 현실과 시노그래피(공간 연출)가 접목돼 독특하고 몰입감 높은 시청 경험을 제공한다.

'노트르담 드 파리: 증강 전시회'는 2021년 10월 아랍에미리트 두바이를 시작으로 △프랑스 파리 △미국 워싱턴 △영국 런던 등 전세계 주요 도시에서 개최됐다. 누적 관람객은 약 50만명으로 국내를 포함한 글로벌 모든 전시회에는 '갤럭시 탭 액티브5'와 ‘갤럭시 탭 액티브3’ 2종의 삼성전자 태블릿이 공급됐다.

전시에 사용되는 '갤럭시 탭 액티브5'는 IP68 방수·방진과 미국 국방부의 군사 표준 규격을 만족하는 강력한 내구성이 특징이다. 강력한 프로세서와 최대 120Hz의 가변 주사율을 지원하는 디스플레이는 현실감 높은 시청 경험을 제공한다.

삼성전자와 히스토버리는 이번 협업을 통해 특별한 전시 관람 경험을 제공하고 적극적으로 글로벌 문화유산 보존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프레드릭 포셰어 삼성전자 프랑스법인 B2B 담당은 "삼성전자의 혁신적인 모바일 기술이 역사적인 프로젝트와 함께하게 된 것을 대단히 기쁘게 생각한다"며, "갤럭시 탭의 몰입감 있는 시청 경험을 통해 노트르담 대성당의 역사가 전세계에 보다 널리 알려질 것"이라고 말했다.


장용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ngy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