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화 건설부문, 서울아레나 착공…국내 아레나 3곳 모두 시공

공유
0

한화 건설부문, 서울아레나 착공…국내 아레나 3곳 모두 시공

서울 도봉구 창동에 1만8269석 규모의 서울아레나 본격 착공

본격적인 공사를 시작한 서울아레나 조감도. 사진=한화 건설부문이미지 확대보기
본격적인 공사를 시작한 서울아레나 조감도. 사진=한화 건설부문
한화 건설부문이 서울아레나를 착공하면서 국내 아레나 3곳 모두를 짓는 성과를 내고 있다.

한화 건설부문은 지난달 30일 서울아레나 복합문화시설 건립 공사를 시작했다고 1일 밝혔다.
이 사업은 서울 도봉구 창동에 1만8269석을 갖춘 음악 전문 돔 공연장을 짓는 민간 투자사업으로 2천10석 규모의 중형 공연장과 영화관, 대중음악 지원시설, 상업시설 등도 함께 들어선다.

서울 동북권 최대의 문화복합시설로 대표 출자자인 카카오가 준공 후 시설 운영과 관리를 30년간 맡게 된다.

이와 함께 한화 건설부문이 공사한 국내 최초의 공연 전문 아레나인 인스파이어 아레나는 이달 본격적으로 운영을 시작한다.

인천 영종도 '인스파이어 엔터테인먼트 리조트' 내부에 총 1만5000석 규모로 들어선 이 아레나에서는 콘서트뿐 아니라 복싱, 종합격투기 등 스포츠 이벤트, 대규모 컨벤션, 시상식, e-스포츠를 비롯한 다양한 행사를 개최할 수 있다.

한편 한화 건설부문은 경기 고양 일산동구에서 CJ라이브시티 아레나도 건설하고 있다.

이 아레나는 실내 좌석 2만석과 함께 4만명 이상을 수용할 수 있는 야외 공간을 보유해 'K-콘텐츠 경험형 복합단지'로 개발되고 있는 CJ라이브시티의 핵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박철광 한화 건설부문 개발사업본부장은 "아레나와 마이스(MICE) 분야에서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국내외 실적을 모두 갖춘 건설사"라며 "아레나가 K팝의 발전에 기여하고 대한민국의 공연문화를 한단계 진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mtollee12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