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희림건축, 압구정 3구역 재건축 설계권 따냈다

공유
0

희림건축, 압구정 3구역 재건축 설계권 따냈다

압구정 3구역의 재건축 설계를 두고 경쟁을 벌인 끝에 지난 9일 희림건축이 해안건축을 따돌리고 설계권을 따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 확대보기
압구정 3구역의 재건축 설계를 두고 경쟁을 벌인 끝에 지난 9일 희림건축이 해안건축을 따돌리고 설계권을 따냈다. 사진=연합뉴스
압구정 3구역의 재건축 설계를 두고 경쟁을 벌인 끝에 희림건축이 해안건축을 따돌리고 설계권을 따냈다.

압구정 3구역은 이른바 '강남 재건축 대어'로 불리며 부동산업계의 관심이 집중된 지역이다.
10일 희림건축에 따르면 전날 서울 강남구 압구정고등학교에서 열린 설계업체 선정을 위한 임시총회에서 희림건축 컨소시엄이 2285표 중 1275표를 얻어 설계권을 차지했다.

경쟁사인 해안건축 컨소시엄은 907표를 받는데 그쳤다.

희림이 '더 압구정'이라는 이름으로 제시한 설계안은 옆 세대가 들여다보이지 않는 한강 정면 조망, 지하 1층부터 현관까지 프라이버시 보장, 최고급 호텔식 로비와 컨시어지 서비스 등이 특징이다.

희림은 이와 함께 1084가구의 일반분양을 확보해 조합원 가구당 17억5천만원의 자산가치를 증대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희림과 해안은 지난 7월에도 압구정 3구역 재건축 설계업체 선정을 두고 맞붙은 바 있다. 당시에도 희림은 더 많은 표를 얻었으나, 서울시가 허용한 용적률(300%)을 넘는 360% 용적률과 임대주택이 없는 설계안을 제시해 문제가 됐다.

급기야 서울시는 희림을 사기미수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으며 결국 조합은 선정을 취소하고 재공모 절차를 밟았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