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물산, 잠실진주에 평당 공사비 823만원 최종 제시

공유
0

삼성물산, 잠실진주에 평당 공사비 823만원 최종 제시

지난해 10월 요청한 공사비 인상안 대비 7% 감액
공사비 인상 갈등으로 공사 중단·분양 일정 연기

서울 동대문구 한 주택재건축현장 모습.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서울 동대문구 한 주택재건축현장 모습. 사진=뉴시스
삼성물산이 서울 송파구 잠실진주아파트 재건축조합에 최종 공사비 인상안을 제시했다.

21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잠실진주 재건축 시공사인 삼성물산·HDC현대산업개발 시공단은 지난 16일 잠실진주 재건축 조합에 3.3㎡당 공사비로 823만원을 제시했다. 이 금액은 지난해 10월 요청한 공사비 인상안(889만원) 대비 7% 이상 줄어든 금액이다.
시공단은 앞서 공사비 인상을 두 차례 요구했다. 지난 2021년 평당 510만원에서 665만원으로 한 차례 인상한 데 이어 지난해 10월 원자잿값 인상, 설계변경, 문화재 발굴 등을 이유로 평당 899만원으로 올려달라고 요구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조합 측은 지나친 공사비 인상은 수용할 수 없다며 반발했다. 일부 조합원들은 집행부 교체를 요구하며 송파구청 앞에서 릴레이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삼성물산은 조합 측에 오늘 4월까지 총회를 열고 공사비 인상안을 의결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와 함께 공사비 인상 요인으로 꼽힌 마감재를 삼성물산이 선정하는 데 동의 여부를 결정해달라고 제안했다.

잠실진주아파트는 재건축 사업은 최고 35층, 23개동, 2678가구로 조성하는 사업으로 시공사는 삼성물산 건설부문과 HDC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이다.

지난 2015년 조합설립 인가를 받아 2019년 거주민들의 이주를 완료하고 2020년 12월부터 본격적인 철거와 착공이 진행됐다.

하지만 2021년 공사부지에서 백제 주거지 흔적이 나오면서 공사가 일시 중단됐다. 이후 1년간의 협의 끝에 공사가 재개돼 지난해 분양을 진행하고 오는 2025년 상반기 중 준공될 예정이었으나 공사비 인상·공사일정 연장 갈등으로 분양 일정이 미뤄졌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조합과 빠르게 논의가 된다면 올해 하반기 일반청약과 내년 중 준공은 문제 없다"고 말했다.


김보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mtollee12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