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우건설, 동부간선도로 지하화사업 착수…2029년 완공

공유
0

대우건설, 동부간선도로 지하화사업 착수…2029년 완공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사업 조감도(중랑천 횡단면)  /사진=대우건설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사업 조감도(중랑천 횡단면) /사진=대우건설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민간투자사업의 대표 주관사인 대우건설이 서울시로부터 사업 실시계획을 승인받음에 따라 사업에 본격 착수한다. 12일 대우건설에 따르면 대우건설 컨소시엄은 올해 하반기 착공에 들어가 2029년 하반기 지하화 사업을 완공할 예정이다.

동부간선지하도로 민간투자사업은 기존 동부간선도로의 교통 체증을 해소하기 위해 강남구 청담동(영동대교 남단)부터 성북구 석관동까지 왕복 4차로, 10.4km의 대심도 지하도로(터널)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동부간선도로는 서울시 송파구부터 경기도 의정부까지 연결되는 고속화도로로 서울 동북권 주민들의 핵심 도로 역할을 해왔지만 교통 체증이 심하다는 문제가 있었다. 서울 동북권 지역의 320만 명이 넘는 인구가 강남으로 내려오는 주요 통로이면서 도봉산, 북서울꿈의숲, 북한산, 불암산, 수락산, 초안산 등 야산과 산들이 많은 지역이라 남-북 방향의 도로가 제한적이기 때문이다.

대우건설은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성북구 석관동에서 강남까지 통행시간이 기존 30분대에서 10분대로 약 20분 단축될 것으로 기대했다.

앞서 대우건설은 지난 2015년 8월 서울시에 '수익형 민간투자사업'(BTO) 방식으로 사업을 처음 제안했으며 지난 2023년 실시협약 체결과 1조370억원 규모의 프로젝트금융 약정을 거쳐 이번에 실시계획을 승인받음으로써 착공을 위한 모든 준비를 마쳤다.

BTO는 민간 사업자가 직접 시설을 건설해 정부, 지방자치단체 등에 소유권을 양도(기부채납)한 뒤 일정 기간 사업을 직접 운영하면서 투자금을 회수하는 방식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320만 동북권 주민들의 숙원 사업인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사업을 적기 준공해 수도권 동북부 지역의 교통 체증을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조용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yc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