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시, 면목3·8동 모아타운 대상지 선정

공유
0

서울시, 면목3·8동 모아타운 대상지 선정

중랑구 면목3·8동 모아타운 대상지  /사진=서울시이미지 확대보기
중랑구 면목3·8동 모아타운 대상지 /사진=서울시
서울 중랑구 면목3·8동이 모아타운 대상지로 선정됐다. 서울시는 지난 10일 제4차 모아타운 대상지 선정위원회를 열고 공모를 신청한 6곳 중 중랑구 면목3·8동 만을 모아타운 대상지로 정했다고 13일 밝혔다.

모아타운은 대규모 재개발이 어려운 10만㎡ 이내의 노후 저층 주거지를 하나로 묶어 정비사업을 추진하는 시의 소규모 정비 모델이다. 모아타운으로 지정되면 사업요건 완화, 노후도·경과 연수 완화, 용도지역 상향, 특별건축구역 지정 등 다양한 규제 완화 혜택을 받는다.
이번에 선정된 면목3·8동(면적 8만3057㎡)은 노후 단독주택과 다가구주택이 밀집돼 고질적인 주차난 등으로 지역 주민이 불편을 겪고 있고 반지하 주택이 다수 분포해 주거환경개선이 필요한 곳이다.

다만 사업구역과 모아타운 구역계가 상당한 차이가 있어 향후 관리계획 수립 때 구역계 적정성을 재검토하도록 결정했다. 모아타운 내 진입도로 확보를 위한 담보가 필요하고 인접 지역 간 도로체계의 정합성을 검토해 교통망 체계가 우선 검토돼야 한다는 조건도 제시했다.

한편 서초구 양재2동 280, 양재2동 335 일대, 강남구 개포2동 159 일대는 사업 반대로 주민 갈등이 첨예한 점 등을 고려해 선정하지 않았다. 마포구 성산1동 250 일대, 양천구 목2동 231-27 일대의 경우 구역계 적정성과 지역 일대의 정합성에 대한 검토가 필요해 보류했다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김장수 서울시 주택공급기획관은 "모아주택·모아타운은 주민들의 사업추진 의지와 사업 실현성이 가장 중요하다. 사업추진 반대 등 주민 갈등이 있거나 부동산 이상거래 동향 등 투기수요가 유입됐다고 판단되는 지역은 모아타운으로 추진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용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yc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