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4월 상업·업무용 빌딩 거래량 3개월째 상승…1307건

글로벌이코노믹

부동산·공기업

공유
0

4월 상업·업무용 빌딩 거래량 3개월째 상승…1307건

리모델링한 삼일빌딩. /사진=SK디앤디
리모델링한 삼일빌딩. /사진=SK디앤디
지난 4월 전국 상업·업무용 빌딩 거래량이 전월보다 소폭 증가했다. 하지만 거래액은 크게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전월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금액대 빌딩이 주로 거래됐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3일 빅데이터 및 AI 기반 상업용 부동산 전문기업 부동산플래닛에 따르면 4월 전국 상업·업무용 빌딩 거래량은 총 1307건으로 직전월(1303건)에서 4건(0.3%) 늘어났다. 거래량은 올해 1월(1034건) 이후 꾸준히 상승한 것으로 지난 2022년 8월(1297건)이후 최고치를 찍었으며 전년 동월(1092건)과 비교했을 때도 거래량은 19.7% 크게 올랐다.
지역별로 보면 전국 17개 시도 중 7곳의 거래량이 직전월보다 증가했다. 제주에서는 4월 한달간 22건의 거래가 이뤄지며 57.1% 상승률을 보였다. 이어 울산(19건) 35.7%, 부산(85건) 30.8%, 충북(72건) 26.3%, 대구(47건) 9.3% 등으로 집계됐다.

매도 주체를 보면 '개인'이 전체 1307건 중 82.9%(1084건)을 차지했고 이어 법인이 14.4%(188건), 기타 2%(26건), 공공기관 0.7%(9건) 순이었다. 매도자와 매수자간 거래도 개인 간 거래가 60.7%(794건)으로 가장 많았다. 개인 대 법인이 20.7%(270건)으로 뒤를 이었다.
다만 4월 거래금액의 경우 직전월(4조608억원)보다 34.4% 줄어든 2조6633억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 3월 서울 강남 역삼동 '아크 플레이스'가 7917억여원에 거래되는 등 강남 초고가 빌딩 거래가 집중되면서 착시 현상이 나타난 것으로 풀이된다.

거래금액으로는 서울 강남구가 7361억원으로 전국 1위를 차지했으며 4월 손바뀜이 일어난 거래금액 상위 빌딩 10곳 중 6곳이 강남구에 몰렸다. 주요 거래로는 대치동 소재 ‘YD318’(1050억원)과 신사동에 위치한 ‘극동빌딩’(1000억원), ‘EGI빌딩’(898억원) 등이다.


조용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yc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