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입주전망지수 두 달 연속 상승세… 주택시장 살아나나

공유
0

입주전망지수 두 달 연속 상승세… 주택시장 살아나나

6월 입주전망지수 전월비 6포인트↑
"집값 상승·전세 수요 증가 효과"

서울 시내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서울 시내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전국 아파트 입주전망지수가 지난달에 이어 2개월 연속 상승세를 기록하자 업계에선 주택시장 분위기가 개선되고 있는 것이 아니냐라는 분석이 나왔다.

8일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이달 전국 아파트 입주전망지수는 85.05으로 전월(79.0)보다 6포인트 올랐다. 수도권은 91.6으로 5.7포인트, 광역시는 84.9로 4.4포인트 각각 상승했다. 도 지역은 지난달 75.2에서 이달 82.5로 7.3포인트 올랐다.

입주전망지수는 아파트를 분양받은 사람이 잔금을 치르고 입주할 수 있는지를 예상하는 지표로 지수가 높을수록 주택시장 경기가 좋아진다는 의미다.

특히 서울(105.7)과 경기(91.4)는 전달보다 각각 10.9포인트와 7.7포인트 입주전망지수가 상승했다. 지난달 수도권의 아파트 입주율은 전월보다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금리에 대한 잔금대출 어려움과 분양가 상승 등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지난달 전국 아파트 입주율은 63.6% 전월보다 0.2%포인트 상승했다. 다만 수도권은 77.6%에서 76.5%로 1.1%포인트 하락했고, 5개 광역시도 62.5%에서 62.3%로 소폭 낮아졌다.

수도권 중에서도 서울은 84.3%로 전월보다 1.9%포인트 감소했다. 인천과 경기도 각각 0.8%포인트 내린 72.5%에 그쳤다. 미입주 원인을 보면 기존 주택 매각 지연이 43.1%로 가장 많고 이어 잔금대출 미확보(23.5%), 세입자 미확보(21.6%) 등의 순이다.

전달과 비교하면 세입자 미확보 비중은 12.3%포인트 줄고, 잔금대출 미확보는 2.1%포인트 늘었다. 최근 전세 수요 증가와 전셋값 상승으로 세입자 확보 어려움은 줄어든 반면 대출 규제 등으로 잔금 대출이 어려워진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노희순 주산연 연구위원은 “최근 입주전망지수가 상승세로 접어든 것은 수도권 인기 지역을 중심으로 나타나는 집값 상승으로 전세 수요가 증가한 영향으로 해석된다”며 “주택시장 분위기가 개선되고 있지만 수도권을 제외한 지역은 여전히 잔금대출의 어려움과 매매가보다 높은 분양가 때문에 입주율 개선이 저해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보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mtollee12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