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S건설 컨소, 위례신사선 포기…서울시 "새로운 사업자 찾을 것"

공유
0

GS건설 컨소, 위례신사선 포기…서울시 "새로운 사업자 찾을 것"

오세훈 "민간투사업여건 악화해 참여 기업들 포기의사"

위례신사선 노선도. 사진=서울시이미지 확대보기
위례신사선 노선도. 사진=서울시

위례신사선 도시철도 민간투자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인 GS건설 컨소시엄이 사업 포기 뜻을 밝히면서 서울시가 새 사업자 찾기에 나섰다.

서울시는 11일 GS건설 컨소시엄에 부여했던 위례신사선 도시철도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지위를 취소하고 하반기 중 제3자 제안 공고문을 내겠다고 밝혔다.

앞서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날 오전 제324회 서울특별시의회 정례회 시정질의에서 "민간투자사업 여건이 악화해 컨소시엄에 참여한 기업들이 포기 의사를 밝혔다"며 "GS측이 사업에 들어올 가능성이 없다고 보고받았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조속한 정상화를 위해 민자사업을 재공고하고 사정이 여의치 않으면 재정사업으로 돌릴 생각도 있다"고 말했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10일 GS건설 컨소시엄(강남메트로주식회사)에 부여했던 위례신사선 우선협상대상자 지정 지위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민간투자사업 재주친을 위한 '제3자 제안공고안' 마련 및 재정투자사업으로 전환하기 위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변경절차를 동시에 진행할 계획이다.

위례신사선은 위례신도시-3호선 신사역을 잇는 경전철이다. 지난 2014년 5월 위례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에 민간투자사업으로 반영됐다. 서울시는 지난 2018년 11월 한국개발연구원 공공투자관리센터(KDI PIMAC)로부터 민자적격성조사결과를 통보받고, 제3자 제안공고를 통해 2020년 1월 GS건설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이후 실시협약안을 마련하는 등 GS건설컨소시엄과 협상을 진행했다. 지난 2022년 8월에는 실시협약 직전 단계인 '가협약'까지 맺었다. 하지만. 코로나19와 우크라이나 전쟁 등 돌발변수 등으로 사업이 본 궤도에 오르지 못한 채 지지부진했다.

GS건설 관계자는 ”가협약 이후 시간이 지체되 자재값이 너무 많이 올랐고, 매년 공사비도 상승해 이를 반영해야 했다“며 "위례신사선 도시철도 민간투자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이후 여러차레 서울시와 사업비 인상과 관련해 논의 했지만 원만한 협의점에 도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하반기 중 제3자 제안 공고문을 재공고해 우선협상대상자를 지정할 계획이다. 만일 참여하는 사업자가 없을 경우 신속히 재정투자사업으로 전환할 방침이다.

재정투자사업으로 추진할 경우 민간투자사업보다 약 3년가량 착공이 늦어질 수 있어 신속한 추진을 위해 우선 민간투자사업으로 재추진할 예정이다. 또 민간투자사업 재추진을 위한 제3자 제안 공고문 재검토를 진행하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이후 협상해야 할 내용을 최대한 공고문에 담아 공고함으로써 협상기간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김보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mtollee12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