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에코프로머티, 장중 시가총액 '10조클럽' 터치...상승세 이어갈까?

공유
0

에코프로머티, 장중 시가총액 '10조클럽' 터치...상승세 이어갈까?

에코프로머티 시가총액 추이이미지 확대보기
에코프로머티 시가총액 추이
에코프로머티가 장중 시가총액 10조원을 터지했다.

2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에코프로머티의 시가총액은 10조3150억원까지 치솟았다. 장중 한때 15만1200원에 거래되면서 52주 신고가를 경신한 것이다.
지난 17일 상장한 에코프로머티는 공모 당시 시가총액은 2조4698억원으로 상장 첫날 3조9025억원으로 마감한 이후 개인투자자들의 매수세가 몰리면서 '10조클럽'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다만, 장중 고점을 찍고 차익 매물이 나오면서 상승폭을 일부 반납해 12시 31분 기준 8.27% 상승한 14만4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앞서 금융당국은 단기간 주가 급등 경고에 나서기도 했다. 지난 27일 한국거래소는 에코프로머티를 투자경고종목으로 지정했다. 투자경고종목으로 지정되면 신용융자로 해당 종목을 매수할 수 없게 된다. 이는 상장 초기 신용거래를 이용한 단타가 급증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주가 급등에 지난 22일부터 증권사들은 리스크 관리에 나섰다. KB증권이 지난 22일 신용거래 증거금율을 100%로 상향 조정했고, NH투자증권도 24일에 상향했다. 삼성증권도 27일부터 증거금률을 100%로 적용했다. 사실상 빚투와 미수거래를 금지한 것이다.

하지만 이같은 조치에도 개인투자자들의 자금이 에코프로머티로 쏠리고 있다. 지난 17일부터 전날까지 개인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산 종목은 에코프로머티다. 순매수 규모는 2572억원으로 집계됐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