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2500선 '박스피' 탈출할까?...미국 FOMC 관심 집중

공유
0

2500선 '박스피' 탈출할까?...미국 FOMC 관심 집중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가 지난 한주간 2500선 박스권에서 지루한 공방을 펼친 가운데 8일 코스피는 2517.85로 거래를 마쳤다. 사진 = 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가 지난 한주간 2500선 박스권에서 지루한 공방을 펼친 가운데 8일 코스피는 2517.85로 거래를 마쳤다. 사진 = 뉴시스
코스피가 2500선 박스권에서 지루한 공방을 펼치고 있다.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지난 8일 2,517.85를 기록해 일주일 전인 1일 2,505.01와 비교해 12.84포인트 상승한 채 장을 마감했다.
지난 한주 코스피는 2,500선을 중심으로 등락을 거듭하며 답답한 흐름을 이어갔다.

원/달러 환율은 1,310원 선을 중심으로 오르락내리락했고, 국고채 10년물 금리는 3.5%대로 내렸다.

이 기간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도 4.1% 수준까지 하락했고, 국제유가는 서부텍사스산원유( WTI) 기준 배럴당 70달러 선 아래로 떨어졌다.

미국과 국내 금리 하락에도 증시가 지지부진했던 이유는 투자자가 금리 하락으로 미국의 경기 둔화 가능성을 예상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또 12월은 통상 기관의 북 클로징과 연말 대주주 양도세 이슈 등으로 거래가 주는 시기인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이상준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주식 시장의 초점이 미 국채 금리 하락에서 경기 둔화 우려로 이동했다"고 설명했다.

박석중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국제 유가, 채권 금리 하락에도 주식과 외환 시장의 위험 선호는 온도를 조절하는 모습"이라며 "중국 신용 등급 강등 우려에도 급진적인 위험 회피가 진행되지 않았다"고 진단했다.

박스피가 지속하는 가운데 이번 주(11∼15일) 국내 투자자의 관심은 한국시간으로 14일 새벽에 발표되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에 쏠릴 것으로 보인다.

일단 시장은 FOMC에서 정책 금리가 5.25∼5.50%에서 동결될 것으로 보고 있다.

박희찬 미래에셋증권 연구원도 "FOMC는 미 국채 금리가 다시 크게 튈 만한 충격을 주지 않을 것"이라며 "오히려 11월 미국 소매 판매 등 성장 관련 지표들이 경기 관련 안도감을 줄 수 있을지 여부가 좀 더 중요해지는 국면"이라고 분석했다.

이번 주 증시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국내·외 주요 경제지표 발표 일정은 다음과 같다.

▲ 12일(화) = 미국 11월 소비자물가

▲ 13일(수) = 한국 11월 수출입물가지수·실업률, 미국 11월 생산자물가지수

▲ 14일(목) = 미국 FOMC 회의·11월 소매판매, 유로존 유럽중앙은행(ECB) 통화정책회의

▲ 15일(금) = 중국 11월 산업생산·소매판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