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은보 "정부 정책과 기업 노력 동반 돼야...코스피 3300 회복도 가능"

공유
0

정은보 "정부 정책과 기업 노력 동반 돼야...코스피 3300 회복도 가능"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중장기 시각에서 지속 추진

정은보 한국거래소 이사장(사진)이 26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사옥에서 진행된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지원방안 1차 세미나’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정 이사장은 정책과 기업의 노력이 동반되면 코스피 지수가 이전 최고 수준인 3300선 회복도 가능하다고 강조했다.이미지 확대보기
정은보 한국거래소 이사장(사진)이 26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사옥에서 진행된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지원방안 1차 세미나’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정 이사장은 정책과 기업의 노력이 동반되면 코스피 지수가 이전 최고 수준인 3300선 회복도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정은보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코리아 디스카운트'(한국 증시 저평가) 해결을 위해 정부 정책은 물론 기업의 지배구조의 투명성 확보, 주주친화적 경영 등 자발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은보 한국거래소 이사장은 26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사옥에서 진행된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지원방안 1차 세미나’에서 개회사를 통해 “코리아 디스카운트의 핵심 사안인 기업가치 저평가는 국내 자본시장이 해결해야 할 과제지만 정책당국의 노력만으로는 해소될 수 없다”고 말했다.
그간 한국거래소는 글로벌 기준 시가총액 13위, 상장 기업 수 7위로 세계 주요 거래소와 유사한 수준으로 성장해왔다. 하지만 국내 주가순자산비율(PBR)·주가수익비율(PER) 등 주요 주가지표들은 여전히 주요국 대비 낮은 수준이다.

정 이사장은 "국내 상장된 기업들이 제대로 된 기업가치를 평가받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 이사장은 “거래소는 기업의 자발적인 노력을 유도·지원하기 위해 기업 스스로가 가치 제고계획을 원활히 수립 및 이행할 수 있도록 가이드라인을 제공하겠다”며 “가이드라인 내용은 기업, 투자자, 전문가 등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만들 것”이라고 전했다.

이밖에도 코리아 밸류업 지수 개발과 관련된 상장지수펀드(ETF) 출시, 투자지표 비교제공, 밸류업 통합 홈페이지 개설 등을 추진한다. 기업가치가 우수하거나 제고 노력이 우수한 기업들에 대한 투자로 이어질 수 있도록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기업 밸류업을 효과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전담조직도 신설한다. 인적·물적 자원이 부족한 중소기업들도 밸류업 대열에 합류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목적이다. 중소기업 대상 일대일 컨설팅과 현장지도, 교육 등도 약속했다.

정 이사장은 “한국보다 먼저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을 추진한 일본은 최근 잃어버린 30년을 극복하고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며 “국내 증시도 정부의 정책적 노력과 기업의 적극적인 참여가 이뤄질 경우 지난 2021년 사상 최고치였던 3300포인트를 돌파하며 시장 가치를 인정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이 코리아 프리미엄으로 인정받을 때까지 중장기적 시각에서 지속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성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sk1106@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