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다올투자증권, 실적 저하 불구 주주환원정책 유지...보통주 주당 150원 현금배당 결의

공유
0

다올투자증권, 실적 저하 불구 주주환원정책 유지...보통주 주당 150원 현금배당 결의

정관 일부 변경 및 사내-사외이사 선임 등

다올투자증권 전경.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다올투자증권 전경. 사진=뉴시스
다올투자증권이 실적 저하에도 배당 등 주주환원정책을 추진한다.

다올투자증권(대표이사 황준호)은 26일 이사회를 열고 보통주 150원 배당과 신규 사내이사 및 사외이사 선임 등을 주주총회 안건으로 상정했다.
다올투자증권은 지난해 금리 급등과 부동산시장 침체로 실적이 하락했으나 주주환원 및 배당정책 유지를 통한 신뢰성 제고를 위해 배당을 결의했다. 보통주 배당은 1주당 150원 현금배당하며 배당금 규모는 종류주식 포함 총 119억원이다.

배당기준일은 주주총회 오는 3월 22일이다. 다올투자증권은 배당절차 선진화에 발맞춰 투자자가 배당금액을 확인하고 투자할 수 있도록 배당제도를 개선했다.

신규 이사 선임도 안건으로 상정했다. 신규 사내이사로 전수광 전무를 추천했다. 전 전무는 2009년 입사해 기획팀장을 거쳐 현재 경영지원본부장을 맡고 있다. 신규 사외이사로는 주주제안을 통해 강형구 한양대학교 교수가 추천됐다.

한편, 이번 주주총회에는 주주제안(김기수) 안건도 다수 상정됐다. 각 안건 별로 추가적인 법률적 판단이 필요한 부분은 있으나, 주주제안이라는 취지를 존중해 이견 없이 안건으로 상정했다. 상정된 안건으로는 정관 일부 변경, 사외이사 선임 등이 있다.

이사회를 통해 상정된 안건은 오는 3월 15일 예정된 정기주주총회를 통해 결정된다.


이성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sk1106@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