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전자, 사외이사 연봉 2억 돌파...100대 상장사 중 1위

공유
0

삼성전자, 사외이사 연봉 2억 돌파...100대 상장사 중 1위

28일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에 따르면 지난해 말 삼성전자 사외이사 연봉이 2억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28일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에 따르면 지난해 말 삼성전자 사외이사 연봉이 2억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 사외이사 연봉이 2억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시가총액 100대 기업 중 주주총회소집공고를 제출한 48곳의 사외이사 보수현황을 조사한 결과, 삼성전자 사외이사 1인당 평균 보수는 전년도 1억8220만원 대비 11.5% 오른 2억320만원으로 조사 대상 중 유일하게 2억원을 넘어섰다.
2018년 사외이사 평균 연봉 1억3천700만원을 기록하며 처음으로 1억원을 넘긴 지 5년 만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총 8번의 이사회를 개최했다. 이사회 참석 횟수로 단순 계산하면 삼성전자 사외이사는 이사회 1회 참석에 2천540만원씩 받은 셈이다.

다만 삼성전자는 다음 달 20일 정기 주주총회에 이사 보수한도 총액을 작년 480억원에서 올해 430억원으로 줄인 안건을 상정할 예정이다.

삼성전자에 이어 SK텔레콤은 사외이사 1인당 평균 1억6870만원을 지급해 연봉 순위 2위를 차지했다. 이는 전년 대비 1.5% 증가한 수준이다.

3위는 평균보수 1억5950만원을 지급한 SK스퀘어였고, 삼성물산(1억4천620만원)과 현대자동차(1억1천830억원)가 그 뒤를 이었다.

이밖에 공시가 완료된 시총 100대 기업 중 사외이사 연봉 '1억 클럽'에는 포스코홀딩스(1억1천630만원), SKC(1억1천480만원), 네이버(1억1천130만원), LG(1억430만원), LG전자(1억430만원), 현대모비스(1억280만원) 등이 포함됐다.
반면 2022년 사외이사 1인당 평균 1억원을 지급했던 LG화학은 지난해에는 2% 감소한 9천800만원을 지급, '1억 클럽'에서 빠졌다.

공시를 앞둔 시총 100대 기업 중 2022년 지급액을 기준으로 볼 때 지난해 연봉 1억원 이상으로 예상되는 기업은 SK이노베이션, SK, SK하이닉스, SK아이테크놀로지, LG디스플레이 등이다.

LG에너지솔루션과 삼성전기,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엔지니어링, 한화솔루션,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한항공, 고려아연, 포스코DX 등 13곳은 전년 대비 사외이사 1인당 평균 보수액을 줄인 것으로 파악됐다.

조사 대상 시총 100대 기업 중 사외이사 연봉이 5천만원 미만인 곳은 코웨이(4천200만원), 카카오페이(3천750만원), 코스모신소재(3천600만원) 등 3곳이라고 CEO스코어는 분석했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