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블룸버그, “한국인, 고위험 투자 ‘AI 코인’ 열풍” 경고

공유
0

블룸버그, “한국인, 고위험 투자 ‘AI 코인’ 열풍” 경고

서울 강남구 업비트 라운지 전광판에 가상화폐 시세가 표시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서울 강남구 업비트 라운지 전광판에 가상화폐 시세가 표시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우리나라 투자자들이 인공지능(AI) 열풍을 타고 엔비디아 주식에 뛰어든 데 이어 가상화폐 시장에서도 고위험 투자인 이른바 ‘AI 코인’에 몰렸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31일(현지시간) 분석했다.

블룸버그는 이날 보도에서 가상화폐 시황 업체인 카이코 집계를 인용해 AI 토큰 주간 거래량에서 한국 점유율은 최저치였던 2023년 중반 0.6%에서 올 5월 18.7%까지 급증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엔비디아를 사랑하는 한국의 가상화폐 투자자들이 고위험인 AI 토큰도 집어삼키고 있다”면서 “한국인들은 AI와 가상화폐를 둘다 사랑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한국 투자자들에게 ‘AI 수혜주’ 엔비디아와 마이크로소프트(MS)는 각각 두 번째와 세 번째로 인기 있는 해외 주식 종목이다.

또 한국인의 약 10%가 가상화폐에 노출돼 있으며, 국내 거래의 상당수는 시장을 주도하는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과 같은 종목이 아닌 변동성이 큰 소형 코인 위주로 거래된다는 것이다.

AI 코인이란 일반적으로 AI 서비스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한 플랫폼에서 발행되는 가상화폐로, 유용성이 입증되지는 않았다.

엔비디아가 주도하는 AI 투자 광풍을 타고 전세계적으로 AI 가상화폐의 주간 거래량은 지난 2월 이후 평균 80억달러(약 11조800억 원)로, 사상 최저치였던 지난해 중반 3억달러(약 4155억 원)에서 크게 늘었다.

일각에서는 AI 관련 암호화폐에 대한 관심이 지속 가능한지 의문이 제기된다. 디지털 자산 부문은 밈 코인 등 극적인 변동성과 큰 폭의 가격 조정으로 악명 높다.

홍석경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hdtjrrud87@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