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특징주] 라온시큐어, "AI 안면인식 기술 정부 지원사업 선정"...주가 이틀 연속 상승 '행진'

글로벌이코노믹

증권

공유
0

[특징주] 라온시큐어, "AI 안면인식 기술 정부 지원사업 선정"...주가 이틀 연속 상승 '행진'

이미지 확대보기
라온시큐어가 개발 중인 안면인식 기술이 정부 당국 지원사업에 선정되면서 주가도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2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라온시큐어는 이날 1.47% 상승한 2420원에 거래중이다.
라온시큐어는 이날 자체 개발 중인 ‘동형암호 기반의 인공지능(AI) 안면인식 기술’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서 공고한 ‘2024년 AI 보안 시제품 개발 지원사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라온시큐어는 최근 안면정보가 주요 생체정보로 인식되며 활용도가 높아지고 있고 데이터 처리 과정에서 보안의 중요도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 맞춰 서울대학교 천정희 교수가 이끄는 크립토랩과 동형암호 기반의 생체정보 보호 기술을 지난해부터 공동 연구해 왔다.
라온시큐어는 이번 과제 수행에 AI 연구개발팀에서 축적한 연구개발 노하우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회사는 지속 가능한 AI 보안 기술의 축적을 목표로 AI 기술 부문의 높은 전문성을 갖춘 연구원들로 구성된 AI 연구개발팀을 운영해 왔다.

AI 연구개발팀은 딥페이크를 탐지하는 이미지 분류 모델부터, AI가 생성한 콘텐츠를 탐지할 수 있는 모델, 악성 코드, 스미싱·피싱 등을 탐지하는 악성·위협 행위 분류 모델, 각 기업에 특화된 도메인 특화 거대언어모델(LLM) 및 엔터프라이즈 LLM 같은 언어 모델 등의 연구개발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

라온시큐어 AI 연구개발팀은 KISA 2024년 AI 보안 시제품 개발 지원사업으로 선정된 동형암호 기반 AI 안면인식 기술 개발 과제 외에도 기존 소비자용 모바일 보안 어플리케이션에 자체 개발한 ‘딥페이크 감지 안면인식 기술'과 'AI가 생성한 콘텐츠 탐지 기술'을 탑재해 올해 하반기에 선보일 예정이다.

이순형 라온시큐어 대표는 "생성형 AI가 보안과 신원인증 분야에도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만큼 그 동안 AI 연구개발팀을 구성해 관련 기술을 연구 개발해 왔고 단계적인 성과를 만들어 가고 있다"며, "생성형 AI와 동형암호 기술을 적용한 안면인식 보안 기술을 통해 생체인증을 통한 신원인증 방식의 안전성을 한층 더 고도화하겠다"고 말했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