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당정, 소재·부품·장비 특별회계 2조1000억 조기집행

공유
0


당정, 소재·부품·장비 특별회계 2조1000억 조기집행

center
정세균 국무총리는 3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 소재부품장비인력발전특별위원회 당정협의에서 "소부장 100대 품목 공급을 빠른 시일 내 안정화해야 한다"며 "올해 편성된 특별회계 예산 2조1000억 원을 조기에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소부장 산업 경쟁력을 근본적으로 강화해야 한다"며 "관련 정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소부장 경쟁력위원회를 통해 추진 성과를 집중 점검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지난해 7월 일본의 규제가 시작됐을 때 수출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는 부품·소재·장비에 큰 타격이 있지 않을까 긴장해 대응했는데, 정부에서 긴밀히 잘 대응해 이젠 위험한 고비를 지나지 않았나 한다"고 평가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정부는 앞으로도 대외여건 변화와 무관하게 소부장 정책을 흔들림 없이 추진하고 가시적 성과를 낼 것"이라면서 "일본의 수출 규제는 반드시 원상회복돼야 하고, 이를 위한 한일 간 대화도 병행하겠다"고 말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과기정통부는 3년간 5조 원 이상의 연구·개발(R&D)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라며 "연구성과가 상용화로 이어지도록 관계부처와 협력하고 국가연구실을 중심으로 한 산·학·연 협력도 내실있게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