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여고생 같은 모습' 주시은 아나운서 왜 ?... “여자지만 질투날 정도로 아름답다” 들썩

공유
0


'여고생 같은 모습' 주시은 아나운서 왜 ?... “여자지만 질투날 정도로 아름답다” 들썩



center
주시은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화려한 미모를 자랑하는 주시은 아나운서가 근황을 전했다.

주시은 아나운서는 최근 인스타그램을 통해 환한 미소를 짓고 있는 사진을 올려 남성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사진 속 주시은 아나운서는 상큼한 미소로 생일선물을 인증하고 있다.

누리꾼들은 “여자지만 질투날 정도로 아름답다” “오늘 사진은 여고생 같은 모습”등 반응을 보였다.

주시은 아나운서는 SBS소속으로 1992년생 올해 29세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