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1020억 규모 신반포21차 재건축, GS건설 vs 포스코건설 맞대결

공유
1


1020억 규모 신반포21차 재건축, GS건설 vs 포스코건설 맞대결

조합, 다음달 30일 입찰 마감…4월 중순경 시공사 선정총회 개최
강남 핵심 사업지로 주목…재건축 통해 108가구→275가구로 탈바꿈

center
신반포21차 재건축사업 조감도. 사진=서울시 클린업시스템
총 공사비 1020억 원 규모의 서초구 신반포21차 재건축사업 수주전이 GS건설과 포스코건설 간 2파전으로 치러질 전망이다.

13일 도시정비업계에 따르면 신반포21차 재건축 조합이 이날 개최한 현장설명회에 GS건설과 포스코건설 2개사가 참여했다.

앞서 신반포21차 재건축조합은 지난 1차 입찰공고 당시 3.3㎡당 공사비 550만 원을 책정해 총 850억 원을 예정공사비로 정했지만, 건설사들이 낮은 공사비를 이유로 발을 빼며 유찰됐다,

이에 조합은 지난 3일 2차 공고를 내고 3.3㎡당 공사비 670만 원을 제시해 1020억 원으로 예정공사비를 인상했다. 예정공사비 총액은 170억 원 늘었지만, 입찰보증금 현금지급 조건이 10억 원 가량 늘었고 현장설명회 보증금도 20억 원이 추가됐다.

현장설명회를 마친 조합은 내달 30일 시공자 선정 재입찰을 마감할 예정이다. 이어 4월 중순에서 말경에 조합원 총회를 열고 최종 시공사를 선정할 방침이다.

신반포21차 아파트 재건축 사업은 서초구 잠원동 59-10번지에 있는 아파트 108가구를 재건축해 지하4층∼지상20층 2개동 275가구로 재조성하는 프로젝트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