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 후임은 누구?

공유
0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 후임은 누구?

이달 내 차기 의장 선출…기존 이사회 9명 중 나올 듯
김기남 부회장 ·박재완 전 장관 거론…제3인물 가능성도



center
[자료사진=뉴시스]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 사임에 따라 차기 의장이 누가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삼성전자는 이 의장이 사내이사를 포함한 이사회 의장직에서 사임하겠다는 뜻을 이사회에 전달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의장이 지난해 말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위반 등 혐의로 징역 1년6개월을 선고 받고 법정 구속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 의장은 해체된 미래전략실에서 전략1팀장(사장)을 지낸 뒤 삼성전자에서 경영지원실장을 맡았다. 이후 지난 2018년 3월 정기주주총회를 통해 등기이사로 선임됐다.

그동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은 사내 이사들이 맡았었다. 하지만 지난 2018년 이재용 부회장이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을 분리하면서 사외 이사들이 의장으로 선출될 가능성이 높아진 상태다.

현재 사내 이사는 김기남 부회장과 김현석 사장, 고동진 사장 등 부문별 대표다. 사외이사는 박재완 전 기획재정부 장관과 김선욱 이화여대 교수, 박병국 서울대 교수, 김종훈 키스위모바일 회장, 안규리 서울대 교수, 김한조 하나금융 나눔재단 이사장이 맡고 있다.

재계 안팎에서는 의장 후보로 김기남 부회장과 박재완 전 장관이 거론되고 있다. 주요 대기업들이 사외 이사를 의장에 선임하는 추세인 데다 디바이스솔루션(SD)을 총괄하는 김 부회장을 선택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지난달 20일 삼성 사장단 인사에서 김 부회장과 소비자가전(CE)부문 김현석 사장, IT·모바일(IM)부문 고동진 사장을 유임시키면서 이들에 대한 이 부회장의 강한 신뢰를 보여줬다. 인사 당시 삼성측은 "DS·CE·IM 부문과 사업부 간 시너지 창출은 물론 전사 차원의 신사업·신기술 등 미래 먹거리 발굴과 후진 양성에 더욱 전념하기를 기대한다"고도 했다.

각 사업부문을 강화하고 있는 시점에서 김 부회장이 의장직에 오를 경우,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나야 하는 만큼 가능성은 높지 않다.

이 때문에 박 전 장관이 이사회 의장을 맡을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이 의장의 부재 속에 진행됐던 지난달 삼성전자 이사회를 정관에 따라 이사 가운데 최선임이었던 박 전 장관이 주재하기도 했다. 그는 또 삼성전자의 거버넌스위원장과 감사위원장도 겸하고 있다. 그러나 이명박 정부 시절 국무위원이었다는 점이 걸림돌이 될 수 있다.

이로 인해 제 3의 인물이 의장에 오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사회 내부에서 의장을 선출할지, 기존 이사회 외의 인물을 새로 이사로 선임해 의장으로 추대할지 곧 열릴 이사회를 통해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