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리뷰] AI폰 삼성 갤럭시 S24 번역기능 체험해보니…채팅서 상황 맞는 대화 톤 눈길

글로벌이코노믹

산업

공유
1

[리뷰] AI폰 삼성 갤럭시 S24 번역기능 체험해보니…채팅서 상황 맞는 대화 톤 눈길

실시간 통역·문단 요약·검색까지 신기능 탑재
기존보다 더 밝은 디스플레이, 강화된 프로세서 등 하드웨어 대폭 강화

17일(현지시간) 미국 새너제이에 위치한 SAP센터에서 개최된 '갤럭시 언팩 2024'에서 관람객이 '갤럭시 S24' 시리즈 제품을 체험하는 모습. 사진=삼성전자이미지 확대보기
17일(현지시간) 미국 새너제이에 위치한 SAP센터에서 개최된 '갤럭시 언팩 2024'에서 관람객이 '갤럭시 S24' 시리즈 제품을 체험하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AI(인공지능) 기능을 탑재한 삼성전자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 S24 시리즈가 공개됐다. 최신형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와 강화된 하드웨어를 기반으로 AI 기능이 대거 탑재되면서 새로운 혁신을 담아냈다. 업계에서는 스마트폰 시장의 AI바람을 이끌어낼 기념비적인 모델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18일 서울 중구 삼성전자 기자실에서 갤럭시 S24 시리즈의 미디어 브리핑 행사를 열고 새롭게 공개된 갤럭시 S24 시리즈를 선보였다. 출시 전부터 AI 탑재로 높은 관심을 모았던 모델 답게 갤럭시 S24 시리즈는 AI를 이용한 다양한 기능은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실시간 번역기능을 이용해 식당에 예약전화를 하는 모습. 사진=장용석기자이미지 확대보기
실시간 번역기능을 이용해 식당에 예약전화를 하는 모습. 사진=장용석기자

가장 먼저 선보인 기능은 AI를 이용한 실시간 번역 기능이다. 출시 전부터 화제를 모았던 기능 답게 번역 기능은 상당한 수준을 보여줬다. 13개 언어를 대상으로 상대방 전화 기종과 상관없이 훌륭한 품질의 번역을 선보였을 뿐만 아니라 기존 서버와 통신하는 방식이 아닌 기기 자체 성능만으로 구현되는 온디바이스 AI방식을 채택함으로써 빠른 속도와 보안 측면에서도 이점을 가져 갔다.

번역 기능은 채팅 서비스에서도 지원됐다. 실시간으로 채팅 서비스에서 번역이 가능했을 뿐만 아니라 상황에 맞는 대화의 톤을 제안하는 기능은 특히 눈길을 끌었다. 이를 통해 △화가 난 어투 △공손한 어투 등 5가지 상황 별 말투를 적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가 번역 기능에 얼마나 공을 들였는지 엿볼 수 있는 대목이었다. 또 자체 앱을 이용한 녹음이나 노트 앱을 이용하면 번역 뿐만 아니라 요약이나 커버 생성, 자동서식 입력도 지원한다.

서클투서치로 검색된 건물에 추가 질의를 하는 모습. 사진=장용석 기자이미지 확대보기
서클투서치로 검색된 건물에 추가 질의를 하는 모습. 사진=장용석 기자


이외 검색기능에서는 서클투서치라는 기능이 새롭게 지원된다. 사용자는 여러 가지 상황에서 궁금한 부분에 대해 원을 그리면 관련 자료가 자동으로 검색된다. 이에 그치지 않고 추가 질의도 가능하다.

AI는 카메라 부문에서도 큰 성능향상을 불러왔다. '갤럭시 S24 시리즈'에 탑재된 AI 기반의 '프로비주얼 엔진'은 줌 기능부터 '나이토그래피'까지 한층 안정된 화질을 제공한다. 갤럭시 S24 울트라에 최초로 탑재된 '쿼드 텔레 시스템'은 △2배 △3배 △5배 △10배줌을 모두 광학 줌 수준으로 구현한다.

설명을 진행한 MX사업부 황정호프로는 "기존 제품의 문제는 3배줌 렌즈가 있어도 2.9배줌을 선택하면 화질이 다소 떨어지는 문제가 있었다"면서 "쿼드 텔레 시스템이 탑재돼 이제 전구간에서 높은 화질을 구현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또 나이토그래피 기능이 더욱 향상돼 어두운 저조도 상황에서도 훌륭한 사진 품질을 얻을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밝은부분과 어두운 부분을 조절해 사람이 보는 것과 동일하게 사진을 만들어주는 슈퍼HDR 기능은 사진 프리뷰와 갤러리 뿐만 아니라 서드파티앱까지 지원한다.

AI를 이용한 사진 편집기능. 공을 던진 아이가 지상에서 하늘로 이동해 있다. 사진=장용석 기자
AI를 이용한 사진 편집기능. 공을 던진 아이가 지상에서 하늘로 이동해 있다. 사진=장용석 기자


AI기능이 강화되면서 찍은 사진을 편집하는 작업도 더욱 수월해졌다. 생성형 편집기능을 통해 찍은 사진에서 원하는 피사체를 이동하거나 배경이 짤린 부분을 AI가 채워준다. 또 인스턴트 슬로모에서는 AI가 슬로우모션을 위한 프레임을 생성함으로써 자연스러운 슬로우모션을 만들어준다.

기능 측면에서 AI를 활용한 다양한 기능을 탑재하고 활용하기 위해 삼성전자는 갤럭시 S24의 하드웨어에도 공을 들였다. 전작보다 더욱 커진 베이퍼챔버를 장착해 발열제어 성능을 강화했고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로 퀄컴의 스냅드래곤8 Gen3과 삼성전자의 엑시노스 2400을 병행 탑재했다.

(좌측부터)갤럭시 S24울트라, 갤럭시 S24플러스, 갤럭시 S24. 사진=장용석 기자이미지 확대보기
(좌측부터)갤럭시 S24울트라, 갤럭시 S24플러스, 갤럭시 S24. 사진=장용석 기자


디스플레이는 1~120Hz(헤르츠)를 지원하는 저온다결정산화물(LTPO) 패널을 장착함으로써 무려 2600nit(니트)에 달하는 밝기를 자랑한다. 이 수치는 전작보다 40%가 개선된 수치로 황프로는 '적응형 주사율을 지원함으로써 이제 원하는 모든 것을 상시디스플레이(AOD)선택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외형적으로는 갤럭시 S24울트라에 시리즈 최초로 티타늄이 적용됐다. 갤럭시 S24플러스와 갤럭시 S24는 원매스 디자인으로 후면과 프레임이 유려하게 연결됐고 코닝 고릴라 아머가 신규적용 되면서 내구성이 더욱 강회됐다. 특히 일반 글라스 대비 반사율이 75% 감소해 더욱 선명하게 편안한 화면을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갤럭시 S24 시리즈에 재활용 소재를 대폭 적용했다. 제품 박스는 100% 재활용 종이를 사용했고 배터리와 스피커, 카메라 등 다양한 분야에 재활용 소재를 확대 적용 했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가운데, 갤럭시 S24 시리즈는 오는 19일부터 25일까지 사전판매에 돌입한다. 국내 공식출시는 31일로 삼성전자는 사전구매 고객들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장용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ngy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