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체부·관광공사, 스페인서 K-컬처로 한국관광 매력 알렸다

공유
0

문체부·관광공사, 스페인서 K-컬처로 한국관광 매력 알렸다

피투르 박람회에서 운영된 한국관광 홍보관. 사진=한국관광공사 제공,/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피투르 박람회에서 운영된 한국관광 홍보관. 사진=한국관광공사 제공,/연합뉴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지난 24일부터 28일까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2024 스페인 국제관광박람회(FITUR·피투루)에 참가해 한국 관광의 매력을 알렸다고 30일 밝혔다.

피투루는 세계 3대 국제관광박람회 중 하나로, 매년 1월에 개최돼 최신 관광 트렌드와 관광시장 동향을 가장 먼저 파악할 수 있는 행사다.
이번 박람회에서 한국관광공사는 지방자치단체, 여행사, 항공사, 관광벤처기업 등 16개 기관과 함께 부스를 운영했다. 특히, K-컬처를 활용한 한국관광 홍보에 집중했다.

한국관광 홍보관에서는 한글 팔찌 만들기, 태권도 격파게임, K-팝 댄스 공연 등 다양한 한국문화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해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또한, '2023~2024 한국방문의 해'를 비롯해 아웃도어, 지역관광 등 다양한 신규 방한 테마를 소개했다.

닷새 동안 한국관광 홍보관을 찾은 관람객은 총 1만3000명에 달했다. 이 중 스페인 관람객은 약 2000명으로, 한국관광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진수 관광공사 파리지사장은 "앞으로도 K-컬처 기반의 다양한 테마를 활용해 스페인과 중남미 시장을 대상으로 한국관광 인지도 제고를 위해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