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맥킨지 "미국, AI 덕분에 생산성 주도 국가가 될 것" 전망

공유
1

맥킨지 "미국, AI 덕분에 생산성 주도 국가가 될 것" 전망

AI, 디지털 기술, 노동력 부족이 미국 생산성 향상의 핵심 동인

중국 인공지능 로봇기업 클라우드마인즈가 미국 상장에 실패한지 2년 만에 홍콩 상장에 도전한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중국 인공지능 로봇기업 클라우드마인즈가 미국 상장에 실패한지 2년 만에 홍콩 상장에 도전한다. 사진=로이터
미국이 인공지능(AI) 덕분에 생산성 주도 국가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맥킨지 글로벌 인스티튜트(MGI)가 최근 보고서에서 인공지능(AI)의 성장과 강력한 글로벌 수요 증가로 인해 미국이 생산성 붐의 정점에 서고 있다고 밝혔다고 악시오스가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맥킨지는 그간 미국 등 부유한 국가들의 기업 투자 약화가 생산성 증가를 저해해 왔지만, 이러한 상황은 곧 바뀔 것이라고 예상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1997년부터 2022년까지 전 세계 노동 생산성 증가율은 연간 2.3%였으며, 이는 세계 많은 지역에서 소득과 삶의 질을 끌어올리는 동인이 됐다. 특히 중국과 인도가 이를 주도했으며, 전체 글로벌 생산성 향상의 절반을 차지했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이제 미국이 AI와 관련 기술에 대한 투자 확대, 강력한 소비자의 수요, 그리고 심각한 노동력 부족을 메우기 위한 투자가 늘어 생산성 향상에서 중국이나 인도를 제치고 핵심 국가로 떠오르고 있다고 보았다.

특히, AI는 업무 자동화, 데이터 분석, 의사 결정 지원 등을 통해 생산성을 크게 향상하는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를 미국이 가장 잘 활용해 왔고, 앞으로도 잘 할 것이라는 점에서 미국이 생산성을 선도하는 국가로 자리를 잡을 것으로 전망했다.

보도에 따르면, 맥킨지 글로벌 인스티튜트의 맥스 홀츠먼 파트너는 “AI가 업무를 빠르고 광범위하게 변화시킬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라며 “인플레이션과 금리 상승은 기업들이 생산성을 높여야 한다는 압박감을 주고, 자본을 생산적인 곳으로 유도해 생산적인 자본 배분은 결국 생산성의 향상을 가져와 지난 20년 동안의 부채 증가와 자산 가격 상승을 억제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실제, AI 관련된 기술은 생산성 향상을 위한 큰 기회를 제공하며, 기업들은 AI에 투자해 생산량을 늘리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노동 생산성 증가율은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모든 국가가 생산성 향상의 혜택을 누리는 것은 아니다. 선진국의 생산성 증가율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약 1%포인트 둔화됐으며, 14억 인구가 사는 신흥 경제국의 생산성 향상은 선진국보다 떨어진다.

다른 나라들이 미국을 따라잡기 힘든 요인은 투자와 기술 격차다. 미국의 빅 테크 기업의 시총이 신흥국 국가의 GDP를 능가하는 것을 보면 투자와 기술 격차를 상징적으로 알 수 있다.

미국 정부와 기업은 AI 연구 및 개발에 막대한 투자를 하고 있으며, 특히 미국 기업들은 이 분야에 약 750억 달러를 투자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미국이 AI 기술을 활용해 경제 성장과 생산성 향상을 추구하고 있음을 잘 보여준다.

이에 비해 중국은 이미 AI 분야에서 미국과 경쟁하고 있는 가운데, 2023년에는 AI 연구 및 개발에 약 300억 달러 투자 입장을 밝혔고, 바이두와 알리바바가 AI 기술 성장을 이끌고 있다.

유럽연합도 2023년에 AI 연구 및 개발에 약 200억 달러를 투자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유럽연합은 연구 분야에 집중하고 있다.

맥킨지 보고서는 AI와 디지털 기술 발전, 강력한 글로벌 수요, 그리고 노동력 부족이 미국 생산성 향상의 핵심 동인이라고 분석했다. 미국은 생산성 우위를 강화하기 위해 디지털 기술 채택, 교육 및 훈련 강화, 인프라 투자 확대, 그리고 글로벌 협력을 통해 지속 가능한 생산성 향상을 위해 달려갈 것이라고 보았다.

한편, 우리도 생산성 향의 갈림길에 놓여 있다. 미국의 AI와 디지털을 융합하는 생산성 향상 프로세스를 잘 관찰 고령화와 노동력의 부족, 기업 경쟁력의 도전 확대 등을 겪고 있는 우리의 한계를 극복하고 새로운 도약을 위해 AI와 디지털 기술의 발전을 생산성 향상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


박정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ar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