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분석] ‘태조이방원’에서 ‘이조’ 시대로 접어드나

공유
0

[분석] ‘태조이방원’에서 ‘이조’ 시대로 접어드나

사진=글로벌이코노믹이미지 확대보기
사진=글로벌이코노믹
지난해 주식시장을 뜨겁게 달궜던 ‘태조이방원’ 관련주가 올해들어 이차전지와 조선을 지칭하는 ‘이조’ 시대로 접어드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태조이방원은 태양광, 조선, 이차전지, 방위산업, 원자력 업종을 지칭하고 있고 올해 이차전지 관련주와 조선업종 주가가 급등하면서 태조이방원의 주요기업 시가총액을 끌어올리고 있습니다.
태조이방원의 주요 15개 종목은 지난해 말 시가총액이 205조9114억원에서 7월 14일 시총이 259조890억원으로 25.83%(53조17775억원) 증가했습니다. 태조이방원 종목의 지난해 말 종가에는 기업분할과 유상증자 등이 반영됐습니다.

같은 기간 코스피 지수가 지난해 말 2236.40에서 14일 2628.30으로 17.52% 상승한 것에 비하면 태조이방원의 시총 증가율이 코스피 상승폭을 8.31%포인트 웃돌고 있습니다.

2차전지 관련주 가운데 LG에너지솔루션의 주가 상승이 태조이방원의 시가총액을 끌어올리는데 가장 크게 기여했고 이차전지와 조선업 관련주 가운데 가장 시가총액이 늘었습니다. LG에너지솔루션의 14일 주가는 54만2000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24.45% 상승했고 시가총액은 24조9210억원이 증가했습니다.

이차전지주 가운데 삼성SDI의 주가는 14일 71만6000원으로 작년 말에 비해 21.15%, SK이노베이션의 주가는 16만3700원으로 6.30% 각각 올랐습니다.

조선업 관련주 가운데 한화오션(옛 대우조선해양)의 주가가 14일 4만7700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151.72% 급상승했고 HD한국조선해양의 주가가 12만9400원으로 작년말보다 83.03%, 삼성중공업의 주가가 8310원으로 작년말보다 62.62% 각각 상승했습니다.

태양광 종목은 업체간 편차가 크게 나타났습니다. 한화솔루션의 주가가 14일 4만4500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17.05% 내렸고 현대에너지솔루션의 주가는 3만8050원으로 작년말보다 22.03% 떨어졌습니다. OCI홀딩스의 주가는 14일 11만8300원으로 지난해 말에 비해 84.24% 올랐습니다.

방위산업 종목의 주가는 수출 모멘텀이 계속되고 있지만 주가는 회사별로 차이를 보이고 있습니다. 현대로템의 14일 주가는 3만4750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22.36% 올랐고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주가는 13만5800원으로 84.51% 뛰었습니다. LIG넥스원의 주가는 14일 8만6600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6.07% 하락했습니다.

원자력 종목은 원전 수출 가능성에 주가가 강세를 보이고 있지만 상승세가 두드러지지는 않습니다. 두산에너빌리티의 주가는 14일 1만7890원으로 지난해 말에 비해 16.17%, 한전기술의 주가는 7만4500원으로 작년말보다 36.45%, 현대건설의 주가는 3만7500원으로 작년말에 비해 7.45% 각각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대성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kimds@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