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1개월, 중국 수입 중단으로 일본 경제 '직격탄'

공유
0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1개월, 중국 수입 중단으로 일본 경제 '직격탄'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방류한 지 1개월이 지난 후 중국의 일본산 수산물 수입 중단으로 일본 경제가 타격을 입고 있다. 사진=NHK이미지 확대보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방류한 지 1개월이 지난 후 중국의 일본산 수산물 수입 중단으로 일본 경제가 타격을 입고 있다. 사진=NHK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 쌓인 처리수가 바다로 방류되기 시작한 지 24일로 한 달이 된다. 방류에 반대하는 중국 정부는 일본산 수산물 수입을 전면 중단하고 있어 일본산 수입이 크게 줄어드는 등 영향이 확산되고 있다고 NHK방송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 정부는 후쿠시마 제1원전에 쌓인 처리수 방류에 반대하며, 처리수를 '핵오염수'라고 부르며 "즉시 방류을 중단하고 주변국을 포함한 모든 이해관계자와 충분한 소통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중국에서는 처리수 방류 계획에 따라 7월 이후 각 지역 세관 당국이 수입 규제를 강화했고, 방류이 시작된 지난달 24일부터는 일본산 수산물 수입을 전면 중단했다.

그 결과 지난달 일본으로부터의 수산물 수입액은 약 30억 엔으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67% 가량 감소하는 등 그 영향이 확산되고 있다.

처리수 방류 직후 베이징에 있는 일본 대사관에 벽돌 파편이 던져지는 등 중국 내 시위가 우려됐지만, 현재까지 큰 시위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국영 언론의 방류 반대 캠페인 보도도 방류 후 한 달이 지나면서 점차 줄어들고 있다.

다만 일본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베이징에 있는 일본 대사관에는 여전히 하루에 5000건에서 2만 건 정도의 항의 전화가 걸려오고 있어 일본 정부는 중국 측에 대응을 요구하고 있다고 한다.

중국 내 일식집에도 영향 지속


중국이 일본산 수산물 수입을 전면 중단한 가운데, 현지 일식집에서는 일본산 수산물을 구할 수 없어 매출이 크게 감소하는 등 영향이 계속되고 있다.

이 중 상하이 중심부에 위치한 다니구치 요시타다 씨가 오너 셰프로 있는 일식집은 중국 정부가 일본산 수산물 등의 검사를 강화할 방침을 밝힌 7월 초부터 일본산 수산물을 전혀 들여올 수 없는 상태가 계속되고 있다.

타니구치 씨는 일본에서 들여오던 생선을 중국 국내 등에서 어획한 생선으로 대체했지만, 일본산 생선과 품질과 신선도가 달라 조리 방법을 고안하는 등 대응을 할 수밖에 없었다고 한다.

하지만 처리수 해양 방류이 시작된 지난달 24일 이후 중국인 손님은 이전보다 80% 정도 줄었고, 전체 매출도 30% 정도 감소해 경영난이 이어지고 있다고 한다.

다니구치 씨는 일본산 수산물 수입이 재개되기를 기다리면서 일본 요리에 사용할 수 있는 품질과 신선도가 좋은 수산물을 직접 눈으로 확인하기 위해 이달부터 중국내 수산물 시장을 돌아다니기 시작했다.

이달 중순에는 산둥성 옌타이(煙台)에 있는 해산물 시장을 찾아 수산물 종류와 신선도 등을 확인하고, 회에 넣어 먹을 수 있는 성게, 그리고 문어 등을 구입했다.

가게로 돌아온 다니구치 씨는 구입한 문어를 손질한 후 삶아서 초장을 뿌려서 제공했다.

다니구치 씨는 "일본인 요리사로서 정성을 다해 일본 요리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어려운 상황이 오래 지속될지 모르지만, 경비를 줄이면서 지금 당장 손에 쥘 수 있는 것으로 승부할 수 밖에 없습니다. 아래를 향하지 않고 만족할 수 있는 요리를 내놓고 싶다"고 말했다.

중국 국내 수산물도 소비 침체인가


중국에서는 국내에서 어획되는 수산물 소비도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보여 현지 관계자들로부터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달 중순 중국 내 최대 어획량을 자랑하는 산둥성에 위치한 해산물 시장을 방문했을 때, 생선과 각종 조개류 등 수산물들이 즐비한 가운데 조개 껍질을 벗기는 작업을 하거나 구매를 위해 방문한 사람들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수산물을 파는 남성은 "일본 '원전 오염수'의 영향이 커서 판매가 잘 안 된다"고 말했고, 조개를 파는 여성도 "원전 오염수가 나오는데 어떻게 장사를 할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또 게 등을 판매하는 여성은 "일본이 방류하는 물을 제대로 처리하고 있는지 모르겠지만, 제대로 대응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중국국인들 사이에서도 중국산 수산물에 대한 경계심이 확산되고 있어 경제도시인 상하이에서는 해산물을 먹지 않겠다는 목소리도 들렸다.

이 중 70대 여성은 "예전에는 해산물을 가장 즐겨 먹었는데, '핵 오염수'가 몸에 미치는 영향을 우려해 지금은 먹지 않는다"고 말했고, 20대 여성도 "상하이에서 어획된 해산물은 일본과 가깝기 때문에 먹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또 30대 남성은 "다들 '핵오염'이라는 단어를 민감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실제로 어떤 영향이 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국가에서 '확실히 영향이 있다'고 하는 이상 영향이 있을 것이기 때문에 가급적 먹지 않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노정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oj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