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모든 결제는 네이버페이로 통한다" 네이버, 페이 생태계 구축 박차

공유
0

"모든 결제는 네이버페이로 통한다" 네이버, 페이 생태계 구축 박차

높은 포인트 적립률 ·다양한 간편결제 유용해
네이버 플러스 멤버십 이용 시 최대 5% 캐시백
이용자 "타 간편결제 서비스보다 적립 쏠쏠"
웹소설·웹툰 이용에 필요한 재화도 네이버페이 활용

네이버페이와 삼성페이를 연동해 결제하는 모습. 사진=삼성전자이미지 확대보기
네이버페이와 삼성페이를 연동해 결제하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카카오 그룹이 '카카오톡'을 중심으로 사업을 전개해나가며 급성장했다면 네이버는 간편결제 서비스인 '네이버페이'를 통해 자사 서비스들과 시너지를 높여가고 있다. 이를 좀 더 자세히 살펴보면 네이버가 네이버페이를 중심으로 자사만의 독립적인 생태계를 확장해나가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네이버페이는 네이버 쇼핑의 스마트스토어(커머스)에만 국한되지 않고 삼성페이와의 협업을 통해 오프라인 결제 시장까지 진출했다. 또한 스트리밍 서비스 '치지직'과 '클립' 및 웹툰과 웹소설을 아우르는 콘텐츠 등 네이버의 타 서비스 이용에 필요한 재화도 네이버페이로 구매할 수 있다. 기존 서비스와 네이버 페이를 결합해 네이버만의 견고한 수익 구조가 완성되는 모습이다. 이처럼 네이버는 네이버페이를 자사의 다양한 서비스들과 연계를 거듭하며 네이버만의 '지속 가능한 수익 생태계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미 네이버페이는 네이버 플러스 멤버십 가입 시 단순 결제를 비롯해 통장 잔고 중 필요한 금액만을 충전한 후 결제하는 충전 결제, 삼성페이와 연동된 오프라인 결제 방식이 높은 적립률로 소비자들에게 각광받고 있다. 연간 기준 월 3900원으로 이용 가능한 네이버 플러스 멤버십은 △쇼핑 △예약(오프라인 매장) △여행 등의 상품 구매 시 최대 5% 적립을 도와준다. 8만원 구매 시 4000원, 20만원 구매 시 1만원 등 적립 금액이 체감 가능할 정도로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타 간편결제 서비스보다 적립 금액을 쏠쏠하게 지급해서 서비스 이용하는 맛이 있다"라는 평이 돌 정도다.

예약을 포함한 오프라인 결제 또한 높은 적립률을 자랑해, 이용자 사이에서는 재테크 내지는 앱테크라는 평이다. 30대 여성 A씨는 "미용실을 예약 방문한 뒤 금액을 현장에서 네이버페이로 결제했다. 17만원 가량을 결제했는데 1만원이 넘는 적립금액이 들어왔다. 다른 페이 서비스에서는 기껏 해봤자 몇 십원이 고작이니 네이버페이를 더 자주 사용하게 된다"고 말했다.

네이버페이 오프라인 결제로 1만 원이 넘는 적립금이 지급됐다. 사진=독자 제공이미지 확대보기
네이버페이 오프라인 결제로 1만 원이 넘는 적립금이 지급됐다. 사진=독자 제공


네이버가 야심차게 선보이고 있는 스트리밍 서비스 '치지직' 또한 네이버페이와 연결돼 있다. 스트리머에게 지급하는 기부금(재화)인 '치즈'를 네이버페이로 구매할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 금액 당 10%의 할인과 더불어 충전 결제 시 1만원에 최대 296원의 적립금이 지급된다. 10%의 할인까지 감안하면 소비자는 약 400원의 혜택을 보는 셈이다.

네이버에서 서비스 중인 웹소설, 웹툰 등의 콘텐츠도 매주 제공되는 무료 회차가 아닌 미리보기, 재화 구매를 통해 다음 주 회차를 보려면 '쿠키'라는 재회가 필요하다. 이 역시 네이버페이로 구매 가능하다. 이와 같이 대부분의 네이버 서비스를 네이버페이로 결제 가능하다 보니 일종의 '네이버 생태계'가 견고히 조성된 모습이다.

네이버페이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과 높은 이용도는 이미 다수의 설문조사를 통해 입증되기도 했다. 14일 데이터앤리서치가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의 정보를 분석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네이버페이가 지난 4분기 총 44만7574건의 온라인 정보량을 기록하며 간편결제 서비스 중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해당 조사는 △뉴스 △커뮤니티 △블로그 △카페 △유튜브 △트위터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릭 △기업 △정부 등 12개 채널 23만개 사이트를 대상으로 11개 간편결제 서비스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지난달 29일 컨슈머인사이트가 지난해 9~10월 기준 14세 이상 휴대폰 사용자 3435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온라인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간편결제' 자료에 따르면 간편결제 25개 브랜드 중 네이버페이가 20%의 점유율을 차지하며 단독 1위를 기록했다. 삼성페이가 13%, 카카오페이가 10% KB페이가 9% 순으로 나타났다. 대중들의 언급량이나 사용 선호도 측면 모두 네이버페이가 압승을 거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네이버 관계자는 "네이버페이의 결제 편의성과 포인트 적립혜택, 그리고 어디서나 결제 가능한 범용성이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얻는 포인트 같다. 더불어 삼성페이 MST 결제, 네이버페이머니하나통장, 네이버페이머니카드 등, 네이버페이 사용자만이 이용 가능한 혁신적인 서비스와 상품 제공으로 더욱 활발한 사용을 이끌어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네이버페이를 자사 서비스와 결합하면서 이용자들의 결제 편의성과 혜택 증대, 네이버페이 거래액 증가 효과 등 상호 간 시너지를 기대 중이다. 이후 간편결제가 필요한 서비스가 출시되는 경우, 적극 협력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편슬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yuu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