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남궁민, "소름끼치는 악역 이제 안녕"…남규만 캐릭터 절대 못잊어

공유
0


남궁민, "소름끼치는 악역 이제 안녕"…남규만 캐릭터 절대 못잊어

center
18일 SBS '리멤버 아들의 전쟁'이 종영하면서 남궁민이 연기한 폭주 남규만과 작별을 고했다.남궁민(오른쪽)은 이날 비서실장 안수범 역으로 열연한 이시언과 함께 찍은 익살맞은 표정의 사진을 자신의 SNS에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사진=인스타그램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18일 종영한 SBS 수목드라마 '리멤버 아들의 전쟁'에서 소름끼치는 악역으로 폭주를 일삼던 남규만이 시청자들과 작별했다.

남규만 역을 연기한 남궁민이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친구야'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감옥으로 자신을 면회 온 비서실장 안수범 역의 이시언과 같이 찍은 장난기 가득한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사진 속의 남궁민과 이시언은 유리창을 사이에 두고 익살맞은 표정으로 서로 마주 보며 활짝 웃고 있는 모습이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수고하셨어요 연기 짱이에요. 진짜" "규만이 자살할 때 눈물나왔어요. 리멤버 너무 재미있었고 수고 많았어요! 나중에 더 멋진 드라마나 영화 찍어서 보여주세요. 사랑해요" "너무 슬퍼요. 마지막 회. 이렇게 재밌는 드라마를 보게 돼서 정말 좋았어요" "그동안 수고 많으셨구요. 리멤버 남규만 절대 잊지 못할 거 같아요"라며 '남규만'이라는 새로운 캐릭터를 만들어낸 남궁민을 격려했다.
김성은 기자 jade.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