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홍석현 "박근혜로부터 손석희 교체 외압 2번 있었다"

공유
1


홍석현 "박근혜로부터 손석희 교체 외압 2번 있었다"

center
지난 16일 유튜브에 게시된 영상에서 홍석현 전 회장은 박근혜 정권 하에서 받은 외압에 대해 털어놨다. 사진='JTBC 외압의 실체, 이제는 말할 수 있다' 유투브 영상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최수영 기자] 홍석현 전 중앙일보·JTBC 회장이 재임 중 박근혜 전 대통령으로부터 직접 외압을 받은 적이 있다고 밝혀 파문이 일었다.

지난 16일 유튜브에 게시된 영상(JTBC 외압의 실체, 이제는 말할 수 있다)에서 홍석현 전 회장은 박근혜 정권 하에서 받은 외압에 대해 털어놨다.

앞서 홍석현 전 회장은 이날 역시 올라온 '손석희를 말하다' 영상에서 JTBC 손석희 보도부문 사장에 대해 "자기 관리가 철저하다. 그렇기 때문에 하고 싶은 말을 당당히 할 수 있다. 그래서 편집권을 맡기고 민주적 리더십을 발휘해달라고 부탁했다"고 손석희 사장을 JTBC로 영입하게 된 계기에 대해 설명했다.
이후 'JTBC 외압의 실체, 이제는 말할 수 있다'영상에서 홍석현 전 회장은 "제가 받았던 구체적인 외압이 한 5번에서 6번은 되고요. 그중에 대통령으로부터 두 번이 있었습니다. 그건 뭐 이번에 처음 밝히는 겁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 외압을 받아서 (손석희) 앵커를 교체한다는 건 제 자존심이 용서하지 않았고 21세기에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믿었기 때문에 제가 외압을 견뎌낼 수 있었다"며 "손석희 JTBC 보도부문 사장에 대한 교체 압력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홍석현 전 회장은 "태블릿PC 보도 이후엔 정권이 약해졌기 때문에 외압이 없었다"고 말해 손석희 사장에 대한 교체 압력이 지난해 10월 태블릿PC 보도 이전에 있었음을 암시했다.

한편 언론사주가 직접 박근혜 전 대통령의 외압 사실을 밝힌 것은 처음이다.


최수영 기자 nvi20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