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교통상황]나들이 차량 몰려 극심한 혼잡 강원 영남 빗길 운전조심

기사입력 : 2017-04-22 06: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경부고속도로 /사진=뉴시스
이번 주말 고속도로는 낮 기온이 20도를 웃도는 화창한 봄날씨가 이어지면서 나들이 차량이 대거몰려 일부구간에선 극심한 혼잡이 예상된다.

특히 토요일인 22일은 강원남부와 영남지역은 동풍 영향으로 오후 한때 5mm 이내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돼 빗길 교통안전에 주의를 기울어야 한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22일 전국 고속도로 교통량은 477만대로 지난주보다 5만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 기점으로 대전까지 2시간 30분, 강릉까지 3시간 50분, 부산까지 5시간, 광주까지 4시간 20분, 목포까지 4시간 50분이 소요될 전망이다.

가장 혼잡 구간으로는 경부선은 오전 11시께 천안∼천안휴게소, 서해안선은 같은 시각 서평택분기점∼서해대교 구간으로 예상됐다.

영동선은 오전 9시부터 혼잡이 시작돼 정오께 반월터널∼부곡, 용인∼양지터널 구간이 가장 밀릴 것으로 전망된다.

23일 일요일 교통량은 404만대로 이 가운데 41만대가 수도권으로 들어온다.

서울 도착 기준으로 대전에서 2시간 10분, 강릉에서 3시간 20분, 부산에서 4시간 50분, 광주에서 4시간 10분, 목포에서 4시간 40분이 최대 소요시간으로 예상된다.

서울 방향으로 경부선은 오후 5시께 죽암휴게소∼청주, 서해안선은 오후 6시께 당진∼서평택, 영동선은 오후 5시께 면온∼둔내터널·여주∼이천 구간이 가장 혼잡할 전망이다.

기타 정보는 고속도로 교통정보 앱과 로드플러스 사이트, 콜센터(1588-2504) 등을 참조하면 된다.

한편 경찰은 오는 5월17일까지 주말마다 경부·영동·서해안고속도로 등 주요 구간에 드론을 고속도로에 투입해 3개 교통반칙(음주운전, 난폭·보복운전, 얌체운전) 집중단속을 벌인다.

드론은 중량 5㎏에 3630만화소 카메라를 장착한 기종으로, 25∼30m 상공을 비행하며 전용차로 위반, 갓길운행 등 얌체운전을 적발한다.

김하성 기자 sungh905@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레저∙여행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