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보인 어금니아빠 이영학, A양 음란행위하다 저항해 살해 "죄송하다"

기사입력 : 2017-10-13 09:2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서울 중랑경찰서는 13일 이모 씨에게 여중생 A(14)양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적용해 기소 의견으로 서울북부지검에 송치했다. 사진=뉴시스

'어금니 아빠' 이영학(35·구속)이 사건 발생 후 처음으로 마스크를 벗고 취재진 앞에 나서 말문을 열었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13일 이모 씨에게 여중생 A(14)양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적용해 기소 의견으로 서울북부지검에 송치했다.

조사결과 여중생을 살해해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어금니 아빠' 이영학은 성욕 해소를 위해 딸 친구를 범행 대상으로 삼은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이모 씨가 피해자에게 수면제를 먹인 후 음란 행위를 했고 잠에서 깨 의식을 찾고 저항을 하자 살해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모 씨는 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호송차에 오르기 전 살해동기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고개를 숙인 채 "제가 아내가 죽은 후 약에 취해 있었느라 한동안 제정신이 아니었다"라며 "일단 사죄드리고 천천히 그 죄를 달게 받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범행에 가담한 혐의로 이영학씨 딸에게 신청된 구속영장은 기각됐다.


최수영 기자 nvi203@g-enews.com 최수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