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소설 '꽃피어라 달순아' 110회 예고 최철호, 최재성과 극적 상봉!…홍아름, 송원석 오해

윤다영, 다리에 감각 없어 긴장감 고조

기사입력 : 2018-01-15 00:0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5일 오전 방송되는 KBS2 tv소설 '꽃피어라 달순아' 110회에서는 독립운동가 이재하(최철호)가 한강피혁 정선기(쵀재성)와 투자자로 만나는 극적인 장면이 그려진다. 사진=KBS 방송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최철호가 한강피혁 최재성과 만난다.

15일 오전 방송되는 KBS2 tv소설 '꽃피어라 달순아'(연출 신창석, 극본 문영훈·허지영) 110회에서는 독립운동가 이재하(켄타, 최철호 분)가 한강피혁 정선기(최재성 분)와 투자자로 만나게 되는 극적인 장면이 그려진다.

정선기는 서현도(강다빈 분)이 모시고 온 투자자가 독립운동가 이재하라는 것을 보고 충격을 받는다. 정선기는 "아니, 이분은 이재하 선생님?"이라고 말한다. 정선기는 이재하가 1945년 해방 직전 한태성의 밀고로 죽은 것으로 알고 있다.

앞서 이재하는 서현도에게 정선기가 운영하는 한강피혁에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이재하는 한태성(임호 분) 대신 자신을 밀고한 죄를 뒤집어쓰고 죽은 정충기(배도환 분)를 위해 그의 형 정선기가 운영하는 한강을 이전처럼 되돌리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한편, 한홍주(윤다영 분) 병문안을 간 고달순(은솔, 홍아름 분)은 정윤재(송원석 분)가 딸기케이크를 들고 오는 것을 보고 오해한다. 달순은 윤재가 홍주를 좋아한다고 생각하고 돌아서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병원에 있던 홍주는 다리에 감각이 없다고 호소한다. 홍주는 친엄마 고달례(유지연 분) 앞에서 "내 다리가 이상해요"라며 울부짖는다. 때마침 병실로 들어온 윤재가 감각이 없다고 날뛰는 홍주를 보게 된다.

홍주는 정말로 다리에 이상이 있는 것인지 아니면 달순에게 정윤재를 빼앗기지 않기 위해 연기를 하는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또 한강피혁 앞에서 자신이 직접 가슴에 총을 쏘았던 이재하를 만난 나까무라(백재진 분)는 한태성의 밀고죄를 입증해 주는 증인이 되는 것일까 아니면 또 다시 이재하를 노리는 적이 되는 것일까.

시대의 비극으로 아버지 이재하를 죽인 원수 한태성을 아버지로 알고 자라고, 그 때문에 다시 버려져야 했던 달순이 과거의 진실을 밝히고 구두 장인으로 성공하는 이야기를 담은 KBS2 tv소설 '꽃피어라 달순아'는 평일 오전 9시에 방송된다.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연예스타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