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임경섭 페이스북 불화는 감지됐다? 강준우·육중완 없이 셋이서만 외친 "의리"

공유
0


임경섭 페이스북 불화는 감지됐다? 강준우·육중완 없이 셋이서만 외친 "의리"

center
장미여관 해체. 사진=임경섭 페이스북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밴드 장미여관 임경섭이 '해체' 배경에 대한 불협화음을 내비쳐 눈길을 끌고 있다.

장미여관 소속사가 '공식 해체'를 발표한 직후 SNS를 통해 "해체가 아니라 분해"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

임경섭은 현재 장미여관 해체에 대해 육중완, 강준우가 '나가 달라고 했다'고 주장하는 상황이다.

장미여관은 11월 12일을 기점으로 소속사와도 계약을 종료했다.

임경섭은 앞서 지난달 18일 장기하와 얼굴들이 해체를 발표했을 때 "가장 멋진 모습일 때 가장 아름답게 마무리 한다. 마무리는 이렇게 하는게 진정한 밴드이지"라는 글을 올린 바 있다.

이어 지난 8일에는 배상재, 윤장현과 셋이서 "안 웃을 순 없잖아?"라는 글을 올리고 "#장미여관 #의리"라는 태그를 달았다.

장미여관 해체 소식이 전해지면서 임경섭이 쓴 해당 글들도 뒤늦게 주목받고 있다.

누리꾼들은 "멤버 육중완의 활동이 다섯명 중 단연 도드라졌던 만큼 불화가 생길 수밖에 없는 구조"라는 의견과 함께 "돈 때문에 갈라서는 분위기"라며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김현경 기자 kh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