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고속도로 비교적 원활…상하행선 오후 8시께 정체 해소

공유
0


고속도로 비교적 원활…상하행선 오후 8시께 정체 해소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한국도로공사는 12일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가는 차량과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진입하는 차량은 각각 45만대로 예상된다.

12일 전국 고속도로는 대체로 원활한 흐름을 나타낼 전망이다. 전국에서 445만대의 차량이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한국도로공사는 상행선과 하행선 모두 오전 9~10시부터 정체가 시작돼 오후 8시께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오후 1시 요금소 기준 주요 도시간 예상 소요 시간은 하행선의 경우 ▲서울~부산 4시간30분 ▲서울~대구 3시간30분 ▲서울~광주 3시간20분 ▲서울~대전 1시간37분 ▲서울~강릉 2시간42분 ▲서울~목포 3시간49분 ▲남양주~양양 1시간50분 등이다.

상행선은 ▲부산~서울 4시간33분 ▲대구~서울 3시간30분 ▲광주~서울 3시간20분 ▲대전~서울 1시간40분 ▲강릉~서울 2시간40분 ▲목포~서울 4시간5분 ▲양양~남양주 1시간50분 등으로 예상된다.

경부고속도로는 서울방향 대왕판교나들목~서초나들목 10.4㎞ 구간에서 차량들이 가다서다를 반복하고 있다. 부산방향에서는 경부선입구(한남)~반포나들목 2.1㎞ 구간, 목천나들목~천안휴게소 6.6㎞ 구간에서 답답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는 서울방향 매송나들목~팔곡분기점 2.8㎞ 구간, 소하분기점~금천나들목 3.0㎞ 구간에서 차량들이 거북이 걸음을 이어가고 있다.

중부고속도로 하남방향 증평나들목~진천나들목 11.9㎞ 구간에서도 정체가 이어지고 있고 통영방향 대소나들목~진천나들목 12.6㎞ 구간에서도 흐름이 답답하다.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