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영상뉴스] '욕설 논란' 러블리즈, "일상 대화 중 부주의했다" 사과

공유
1


[영상뉴스] '욕설 논란' 러블리즈, "일상 대화 중 부주의했다" 사과

center


욕설논란에 휘말린 걸그룹 러블리즈가 사과했다.

러블리즈 멤버 이미주는 3일 V앱 생방송을 진행했다. 이때 누군가가 내뱉은 욕설이 그대로 노출됐고 당황한 이미주는 뒤를 돌아보며 “언니”라고 다급하게 외쳤다.
그리고는 한참동안 말을 잇지 못했으며 “여러분 사랑해요. 자요 자”라며 “해명이 아니라 끌게요”라고 영상을 종료했다. 해당 영상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이에 대해 러블리즈의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4일 “현재 러블리즈와 담당 스태프들이 일본프로모션 마지막 날 일정을 진행하고 있어 사실 확인이 늦어진 점 죄송하다”라고 전했다.

이어 “어제 일본 프로모션을 마치고 숙소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던 상황이었다. 일상 대화를 나누다가 부주의하게 그런 상황이 발생했다. 팬들에게 걱정을 끼쳐서 죄송하고 회사에서도 앞으로 더욱 신중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러블리즈는 지난달 25일부터 3일까지 일본 전역에서 총 15회의 공연을 마쳤다.


취재=온기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