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지진 경보체계 당장 손봐야 돼”

기사입력 : 2019-04-21 19:0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자유한국당 강원도당 이미지. 사진=자유한국당 강원도당 홈페이지
자유한국당 강원도당은 지난 19일 강원도 동해시 북동쪽 해역에서 지진이 발생 한 것에 대해 지방정부들의 대응이 빠르지 않았음을 지적했고 근원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21일 밝혔다.

지난주에 발생한 지진은 강원도 동해시 북동쪽 54km 해역에서 규모 4.3 진도 수준 이었다. 당시에 대응은 빠르지 않았고 이에 한국당 강원도당은 지진 경보체계를 당장 손봐야 한다고 논평에서 밝혔다.

이날 한국당 강원도당은 “자치단체별로 20분에서 50분이 지난 후에야 재난경보문자를 주민들에게 발송했다. 늦은 대처 때문에 지역 주민 사람이 다 죽고 난 뒤에 문자경보를 발송한 것이나 마찬가지다”고 말하며 “당장 경보체계부터 손봐야 한다”고 언성을 높였다.

또 이들은 “기상청은 재난에 대해 신속한 문자 발송과 대응을 하지 않았으면서 관련 기준만 운운하고 있다. 지진 재난문자 발송은 기상청 업무이며 긴급재난문자 와는 다른 성격을 띄고 있다”고 말했다.

긴급재난문자는 혹시 모를 재난에 대비한 예방적 조치이다. 따라서 관계기관의 대응이 한심하다고 한국당 강원도당은 말을 이었다.

“폭우나 해일을 동반한 지진이었다면 어떤 재난이 발생했을지 상상할 수도 없다”고 한국당 강원도당은 말했다.

한국당 강원도당은 "우리나라가 더 이상 지진 안전지역이 아니다. 예방조치와 대응조치가 부족해 인재가 발생해 대재앙이 오면 안 된다. 정부와 자치단체는 신속하면서도 근원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빠른 대응을 요구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