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정용 감독의 풋풋한 ‘내 탓’… “나를 비난해달라”

공유
0


정정용 감독의 풋풋한 ‘내 탓’… “나를 비난해달라”

center
사진=뉴시스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 패배 후 일부 선수들이 비난을 받는 것과 관련, 정정용 감독은 "선수들은 아직 어리고 유소년이라 심리적으로 불안한 상황"이라면서 "그런 것들은 나에게 해달라"고 말했다.

정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6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FIFA U-20 폴란드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 1-3으로 역전패했다.

이강인(발렌시아)의 선제골이 터질 때만 해도 한국 남자 축구 역사상 첫 FIFA 주관 대회 우승이 기대됐지만, 이후 체력 저하 등으로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일부 팬은 결승전에서 부진했던 몇몇 선수에게 패배의 탓을 돌리고 있다.
선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는 악플러의 욕설로 도배되기도 했다.

그러나 한국 남자 축구가 FIFA 주관 대회 결승에 오른 것은 처음이다.

이강인은 대회 최우수선수(MVP)를 의미하는 ‘골든볼’까지 수상했다.

17일 선수단을 이끌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정 감독은 "축구 팬으로서 충분히 비난, 비판이 가능하다"면서 "프로 선수가 되면 감당할 수 있지만 아직 아니다. 건전한 비판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도가 지나친 행동은 자제해 달라고 밝혔다.

정 감독은 “결승전에서 더 잘했으면 국민이 더 신나게 즐겁게 응원할 수 있었는데 너무 아쉽다”며 “선수들이 최선을 다했으니 앞으로도 응원해달라”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