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 145개 기업 CEO "총기 규제 강화" 촉구

공유
1


美 145개 기업 CEO "총기 규제 강화" 촉구

상원에 서한…신원조회 모든 총기 구매로 확대 요구

center
산디 리스코가 지난 8월 5일(현지시간) 버지니아주 페어팩스에 위치한 전미총기협회(NRA) 본부 앞에서 열린 총격 사건 희생자 철야 집회에 참여한 모습. 사진=뉴시스
미국에서 총기 규제 강화 여론이 강하게 일어나고 있는 가운데 기업도 가세하고 나섰다.

뉴욕타임스(NYT)와 CNBC는 12일(현지시간) 미국의 145개 기업의 최고경영자(CEO)들이 미 상원에 총기 규제 강화를 촉구하는 서한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CEO들은 최근 증오나 인종차별주의 등과 연관된 무차별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총기 구매 때 하는 신원조회의 범위를 모든 총기류로 확대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서한에서 "미국의 총기 폭력 위기에 대해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은 정말로 수용할 수 없는 일이며, 이제 미국 대중과 함께 총기 안전을 주장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들은 또 "미국에서 총기 폭력은 불가피한 것이 아니다. 그것은 방지할 수 있다"며 "우리는 의원들이 이런 비극을 막을 수 있는 상식적인 총기 법안을 지지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CEO들은 또 더 강력한 '붉은 깃발법'(적기법·red flag laws) 시행도 요구했다. 이 법은 경찰이나 가족이 법원에 청원을 제기해 폭력 위험성이 있는 사람들이 잠정적으로 총기에 접근할 수 없도록 하는 제도다.

NYT는 "이번 서한은 미국에서 가장 분열을 낳는 쟁점 중 하나인 총기 논쟁에 참여하려는 기업인들의 결연한 노력"이라고 평가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