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담배 수입 역대 최대, 수출은 역대 최대 폭 감소

공유
0


담배 수입 역대 최대, 수출은 역대 최대 폭 감소

center


작년 담배 수입이 전자담배의 인기에 힘입어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15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작년 담배 및 담배제품 수입은 5억8933만 달러로 전년보다 1억987만 달러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관련 통계가 공개된 1977년 이후 최고다. 전년 대비 증가 규모도 '양담배 추방' 캠페인이 펼쳐지기 직전인 1995년의 1억3123만 달러 이후 가장 컸다.
담배 수입이 이처럼 늘어난 것은 전자담배 인기 때문이다.

반면 작년 담배 수출은 9억2535만 달러로 전년보다 2억8433만 달러나 줄었다. 이 같은 감소폭은 1977년 통계가 제공된 이후 최고다.

담배 수출이 줄어든 것도 수출용 궐련 생산설비를 내수용 궐련형 전자담배용으로 교체하며 수출 공백이 생겼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궐련형 전자담배의 시장점유율 70% 이상을 차지하는 '히츠'를 판매하는 한국필립모리스는 국내 공장에서 생산한 궐련을 국내에 판매할 뿐만 아니라 다른 나라에 수출까지 하고 있다.

그런데 히츠가 국내 시장에서 판매 호조를 보이자 한국필립모리스는 기존 궐련 생산설비 일부를 히츠 설비로 교체하는 작업을 하는 바람에 수출이 줄었다는 것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