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민갑룡, “개구리 소년 사건 재수사, 범인 잡겠다”

공유
0


민갑룡, “개구리 소년 사건 재수사, 범인 잡겠다”

center
사진=뉴시스


민갑룡 경찰청장이 20일 개구리 소년 사건이 발생한 대구시 달서구 와룡산을 찾았다.

경찰청장이 개구리 소년 사건의 피해자인 다섯 아이 유해 발굴현장을 찾은 것은 처음이다.

개구리 소년 사건은 1991년 3월 26일 와룡산을 오른 우철원, 조호연, 김영규, 박찬인, 김종식 군이 한꺼번에 실종된 사건이다.

도롱뇽알을 주우러 간 게 개구리를 잡으러 갔다고 초기에 잘못 알려지면서 개구리 소년 사건으로 불린다.

당시 9~13살에 불과하던 소년들은 2002년 9월 26일에 실종 장소인 와룡산 세방골에서 백골로 11년 만에 부모 품으로 돌아왔다.

경북대 법의학팀은 소년들의 시신 5구 가운데 3구에서 외력에 의한 손상 흔적이 발견됐다며 사인을 타살로 결론냈으나 2006년에 공소시효가 끝났다.

민 청장은 유해 발굴 현장 인근에 마련된 제단에 헌화를 하고 피해 소년들에 대한 묵념을 했다.

민 청장은 유해 발굴현장을 들여다보며 "유가족에게 말씀드렸듯이 원점에서 사건을 하나하나 다시 재수사하겠다"면서 "아이들이 나무에서 지켜보고 있는 것 같은 기분이 든다"고 했다.

민 청장은 '재수사에 착수할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는 "화성 연쇄살인 사건에서 보듯 과학기술이 발달하고 첨단 장비도 나오고 해서 이번 개구리 소년 사건에 남겨진 여러 가지 유류품을 면밀히 원점에서 재검증, 감정, 분석하겠다"고 했다.

이 사건은 화성연쇄살인사건(1986~1991), 이형호군 유괴 살인사건(1991)과 함께 대한민국 3대 영구미제사건으로 꼽힌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