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카카오 CIC 'AI랩' 분사…'카카오엔터프라이즈'로 새 출발

공유
0


카카오 CIC 'AI랩' 분사…'카카오엔터프라이즈'로 새 출발

카카오 AI 핵심 경쟁력과 운영 노하우로 AI 사업 확장
서비스형플랫폼·소프트웨어(PaaS·SaaS) 대표로 성장 목표
"카카오 AI기술 집약 기업용 메신저 출시…R&D투자 힘쓸 것"

center
카카오엔터프라이즈 CI 출처=카카오엔터프라이즈
카카오엔터프라이즈(대표 백상엽)가 공식 출범했다. 이는 지난 5월 카카오(공동대표 여민수, 조수용)의 사내독립기업(CIC)으로 개편된 AI 랩(LAB)이 분사해 탄생했다.

카카오는 3일 기존 CIC였던 카카오 AI랩이 3일부로 공식 분사해 카카오엔터프라이즈로 재탄생했다고 밝혔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모든 것에 인공지능(AI)을 더해 연결하고, 문제를 해결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조한다'는 의미인 'Connect. Solve. Create. +AI' 라는 슬로건을 앞에 내세웠다. 카카오톡 기반의 운영 노하우와 인공지능 기술을 기반으로 전 산업분야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을 선도하겠다는 포부다.

이번 분사를 통해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합리적인 비용과 안정성, 편리성을 갖춘 서비스 수요가 큰 '기업 IT' 시장에서 서비스형 플랫폼(PaaS),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분야의 대표 사업자로 성장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를 위해 자동차와 주택 등 건설산업 중심으로 진행하고 있는 카카오의 인공지능 플랫폼 ‘카카오아이(i)'를 유통, 소비재, 엔터테인먼트 등 폭 넓은 영역으로 확장한다는 전략이다.
아울러 카카오의 핵심 경쟁력인 IT 혁신 역량과 모바일 플랫폼, 서비스를 운영하며 축적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새로운 고객 가치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사물인터넷(IoT), 스마트 스피커, 로봇 등과의 연계로 기업 IT 시장의 혁신을 가속화할 방침이다.

이들은 카카오 최대 장점인 메신저 사업 분야의 기술과 노하우를 집약한 '기업용 메신저'도 준비하고 있다. 기업이 원하는 보안과 관리 기능을 추가해 업무용으로 적합하면서도 편리함을 갖춘 서비스로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 업무 효율성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인공지능과 고도화된 검색 기능을 기업용 메신저와 함께 제공한다. 아울러 기업 고객의 ‘카카오i' 활용과 다양한 클라우드 구축 요청에 대응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연구개발(R&D) 투자와 지원도 예고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출범 전부터 헬스케어, 금융, 유통/물류, 제조 등 주요 산업의 선도기업과 협업을 준비해왔고, 유수의 파트너들과 업무협약(MOU) 체결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카카오의 AI 기술 및 서비스 운영 노하우를 기업 맞춤형 서비스로 진화시켜 국내 대표 기업형(엔터프라이즈) IT 플랫폼 사업자로 성장할 것" 이라며 "이를 통해 개인과 기업, 기업과 기업을 연결하는 새로운 기술과 환경을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