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보험사, 고객에 혈당측정기 등 건강관리기기 제공 가능해진다

공유
0


보험사, 고객에 혈당측정기 등 건강관리기기 제공 가능해진다

center
고령화에 따른 건강위험의 증가와 소비자의 질병 예방에 대한 관심에 보험회사가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금융위원회가 건강증진형 보험상품‧서비스의 활성화를 추진한다. 사진=뉴시스
앞으로 보험사는 당뇨보험‧치아보험 등 건강보험 가입 시 보험계약자에게 혈당측정기나 구강세균측정기 등 건강관리기기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또 보험사의 기초통계를 수집‧집적하는 기간도 5년에서 최장 15년으로 확대된다.

5일 금융위원회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건강증진형 보험상품 개발‧판매 가이드라인' 개정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개정안은 오는 8일부터 연장·시행된다.

개정 내용에 따라 보험위험 감소 효과가 객관적·통계적으로 검증된 건강관리기기는 보험사가 보험 가입 시 고객에게 먼저 제공할 수 있도록 허용된다.

다만 고가의 기기가 판촉용도로 지급되는 등의 모집질서 문란을 방지하기 위해 제공할 수 있는 기기의 가액은 10만 원 또는 초년도 부가보험료의 50% 중 적은 금액 이내로 제한된다.
보험회사가 건강관리 노력의 보험위험 감소효과에 대한 기초통계를 수집‧집적하는 기간도 5년에서 최장 15년으로 확대된다.

가령 보험사가 당뇨보험에서 혈당 관리 노력에 따라 지급 보험금이 얼마나 감소하는지에 대한 통계를 수집·집적하기 위해 최장 15년 간 부가보험료 범위 내에서 혈당 관리 노력에 따른 보험편익을 지급할 수 있게 된다.

그동안 올해 7월부터 보험사의 부수업무로 허용된 직접 헬스케어 서비스 제공은 보험회사가 헬스케어 회사를 자회사로 편입해 이러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허용되는지 여부가 법령상 불분명했다.

앞으로는 보험회사가 금융위 승인을 받아 헬스케어 회사를 자회사로 편입할 수 있도록 허용된다.

금융당국은 부수업무와 동일하게 기존 보험계약자·피보험자 대상의 헬스케어 자회사를 허용하고, 시장 동향 등을 보아 일반 대중 대상의 헬스케어 자회사 허용 여부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금융위는 "건강관리기기 제공이 과도한 판촉경쟁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시장과 상품 판매 동향 등을 면밀히 살펴보겠다"며 "1년 간 운영 후 별도의 부작용이 발견되지 않는 경우, 가이드라인의 내용을 법규에 반영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