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DLF 관련 하나∙우리은행 임원 중징계 전망

공유
0


DLF 관련 하나∙우리은행 임원 중징계 전망

center


원금손실로 물의를 빚은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를 판매한 KEB하나은행과 우리은행의 행장 등 경영진이 중징계를 받게 될 전망이다.

하나은행은 DLF 검사·분쟁조정 방해 혐의에 최근 상장지수증권(ETN) 불완전판매 중징계에 따른 가중처벌까지 겹치면서 중징계가 거론되고 있다.

이번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 과정에서 하나은행과 우리은행은 상품위원회를 부실하게 운영한 점이 적발됐다.

손실 가능성에 대한 내부 문제 제기를 묵살했고 초고위험 상품인 DLF를 정기예금 선호 고객에게 판매하도록 하는 등 문제도 지적됐다.

특히 하나은행은 프라이빗뱅커(PB)들에게 불완전판매를 부인하는 111문항의 문답(Q&A) 자료까지 만들어 교육한 사실이 드러났다.

문답 자료에는 금감원이 증거를 제시하기까지 '그런 적 없다' 또는 '기억 없다'고 답변하도록 되어 있다.

하나은행은 DLF 내부문건 삭제 행위도 문제가 된 상태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