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워킹맘 95%, "퇴사 고민한 적 있다"

공유
0


워킹맘 95%, "퇴사 고민한 적 있다"

center


이른바 '워킹맘' 가운데 95%가 퇴사를 고민한 적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KB금융경영연구소가 고등학생 이하의 자녀를 둔 여성 2000명을 대상으로 조사, 발표한 '2019 한국 워킹맘 보고서'에 따르면, 워킹맘의 95%는 퇴사를 고민한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퇴사나 이직을 고민했던 시기는 자녀가 초등학교에 입학했을 때로 나타났다.

그러나 응답자의 75.1%는 '현재 다니는 직장에서 계속 일할 계획'이라고 했다.

희망하는 근무 기간은 '10년 이상'이 39.4%, '5년 미만'이라는 응답은 35.4%로 조사됐다.

한편 워킹맘이 본인을 위해 쓰는 여유시간은 하루 24시간 중 평균 1시간 51분에 불과했다.

본인을 위한 여유시간이 '3시간 이상'이라는 워킹맘은 19.8%로, 전업맘의 72.7%와 차이가 컸다.

워킹맘이 평일에 가족과 보내는 시간은 평균 3시간 38분으로, 전업맘보다 2시간 31분 적었다.

또 워킹맘의 49.9%는 친정 부모나 시부모에 경제적 또는 비경제적인 지원을 하고 있었다.

친정 부모를 지원하는 경우가 56.4%로, 시부모 43.5%보다 높았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