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페루 마추픽추 새 관문' 친체로 신공항 사업에 '유네스코 변수' 등장?

공유
1


[글로벌-Biz 24] '페루 마추픽추 새 관문' 친체로 신공항 사업에 '유네스코 변수' 등장?

한국-페루 10월 총괄관리(PMO) 정부간 계약...한국공항공사·한미글로벌 등 컨소시엄이 담당
잉카문명 쿠스코 세계문화유산 악영향 우려에 유네스코 "공항 기술정보·보존연구 요청" 견제
페루정부 "직접 영향 없다" 반박 불구 반대여론 의식 "대규모 연관성 조사 이미 돌입" 시인

center
지난 10월 24일(현지시간) 페루 쿠스코에서 국토교통부와 한국공항공사 등 한국 관계자들이 '페루 친체로 신공항 PMO(총괄관리) 사업 계약'을 맺은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국토교통부
한국공항공사(KAC)를 중심으로 한 한국 컨소시엄이 지난 10월 총괄관리(PMO)사업권을 따낸페루 ’친체로(Chichero) 신공항 건설사업‘에 유엔기구 유네스코가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친체로 신공항 건설은 페루 정부가 고대 잉카문명 유적지인 마추픽추(Machu Picchu)와 그 일대 쿠스코(Cusco) 지역에 해외 관광객을 더 받아들이기 위해 쿠스코 주(洲)의 최대 잉카문명 도시인 우루밤바(Urubamba)에 활주로와 공항터미널을 짓는 사업이다.

8일(현지시간) 엘코메르시오 등 현지 언론들은 유네스코가 친체로 신공항 사업의 기술 정보와 유네스코 세계인류문화유산에 등재된 쿠스코 지역의 보존상태 조사를 요청한 것과 관련, 페루 문화부가 쿠스코 유적에 신공항의 직접 영향이 없다고 부인하면서도 정부 차원에서 상호 연관성을 알아보는 대규모 연구를 수행하는 절차에 들어간 사실을 인정했다고 보도했다.

페부 정부의 친체로 신공항 추진에 현지 고고학자와 해외 전문가들은 “신공항이 쿠스코와 마추픽추 비밀계곡(the Sacred Valley)의 고고학 유산들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유엔 산하기구 유네스코(UNESCO)도 쿠스코의 고대 잉카문명 유적에 끼칠 친체로공항의 영향들에 관심을 갖고 수집조사 활동을 펼쳤다.

결국 지난 7월 프랑스 파리 유네스코 본부는 페루 정부에 친체로 신공항 관련 기술 정보와 쿠스코 지역의 세계인류문화유산 3개의 보존상태 연구조사를 요청하는 서한을 보냈다.
현지 언론들은 “유네스코는 친체로 신공항 프로젝트의 초기 단계부터 쿠스코에 미칠 잠재적 영향을 광범위하고 철저하게 평가하는 작업이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또한 비록 신공항 부지가 문화유산 보호구역 밖에 있지만 다양하고 복합적인 지역 영향을 고려해야한다는 게 유네스코의 입장이라고 외신은 전했다.

이같은 유네스코의 입장은 쿠스코 유적지의 보호·관리를 보장하는 협의가 필요하다는 점을 페루 정부에 전달한 ’경고성 조치‘라고 외신과 전문가들은 해석했다.

엘코메르시오는 유네스코와 페루 정부의 움직임 때문인지는 모르지만 한국공항공사가 최근 성명서를 내고 “친체로 신공항 공사가 잉카문명 고대유적지 맞추픽추에 피해를 입힐 지도 모른다고 우려하는 비판이 알고 있다”며 갑자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고 전했다.

우리 국토교통부는 지난 10월 24일 페루 쿠스코 코리칸차 사원에서 페루 정부와 ’친체로 신공항‘ 총괄관리(PMO) 사업의 정부간 계약을 체결했다.

PMO 계약으로 한국공항공사 컨소시엄은 발주처인 페루 교통통신부를 대신해 설계검토, 시공사업 발주와 계약관리, 건설공정과 품질관리, 시운전 등 사업 전반의 관리업무를 책임진다.

한국컨소시엄에는 공기업인 한국공항공사를 비롯해 민간기업인 한미글로벌, 도화엔지니어링, 건원엔지니어링이 참여하고 있다.

친체로 신공항은 내년 1월까지 시공사와 감리사를 선정한 뒤 공사에 착수, 오는 2024년 11월 완공될 계획이다. 페루 정부는 신공항이 열리면 연간 약 500만 명의 국내외 여객이 이용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친체로 신공항의 총 사업비 5억 5000만 달러(약 6500억 원) 중 PMO 용역비용은 3000만 달러(약 354억 원)이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