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연세사랑병원 고용곤 병원장, 충남 태안 오지마을 찾아 의술 전해

공유
0


연세사랑병원 고용곤 병원장, 충남 태안 오지마을 찾아 의술 전해

center
지난 11일 KBS 1TV ‘6시 내고향’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떴다, 내 고향 닥터’ 충청남도 태안편 2부가 방송에서보건복지부 지정 관절전문 연세사랑병원 고용곤 병원장(정형외과 전문의, 사진 왼쪽)이 ‘떴다, 내 고향 닥터’ 주치의로 출연해 치료를 위해 직접 어르신 부부를 모시고 서울 병원으로 이동하는 모습이 담겼다. 사진=KBS 1TV 방송 캡처


지난 11일 KBS 1TV ‘6시 내고향’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떴다, 내 고향 닥터’ 충청남도 태안편 2부가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는 보건복지부 지정 관절전문 연세사랑병원 고용곤 병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이 ‘떴다, 내 고향 닥터’ 주치의로 출연해 치료를 위해 직접 어르신 부부를 모시고 서울 병원으로 이동하는 모습이 담겼다.

우선 안쪽으로 휘어진 다리와 보행 때 발생하는 허리와 어깨 통증의 원인을 찾기 위해서는 어르신 증상을 정확하게 진단해야 했다.

이에 X-ray촬영을 비롯해 MRI. 초음파 검사 등 정밀한 검사가 진행됐다. 검사결과를 토대로 어르신의 연령과 상황에 적합한 치료법을 결정하기 위해 무릎·어깨·척추의 분야별 협진 의료진이 참여한 컨퍼런스가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 소개된 어르신 부부의 상태는 예상보다 심각했다. 내고향 닥터 고용곤 병원장은 “어머님의 양쪽 무릎은 퇴행성 관절염이 맞다. 특히 오른쪽 무릎은 퇴행성 관절염이 심해서 뼈가 일부 썩어 괴사가 진행됐다”며 “오른쪽 무릎은 인공관절 수술을 진행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또 척추부분 질환에 대해서는 연세사랑병원 김성철 소장(신경외과 전문의)이 추가 설명을 했다. ”척추 가운데 세 부분 정도가 30~50% 디스크가 손상된 상태로 골반까지 내려오는 통증이 있었을 것이다”며 “무리해서 수술하기 보다는 비수술 요법인 시술로 통증을 개선해 드리겠다”라고 말했다.

바로 아버님의 검사 결과가 나왔다. 고용곤 병원장은 “아버님은 왼쪽 무릎은 퇴행성관절염이 심한 상태여서 인공관절 수술을 받으시면 되는데, 시각장애가 있어 수술하면 더 안좋을 수 있다”며 “무릎뼈에 있는 돌을 빼내는 시술만으로도 지금보다 괜찮아 지실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또 어깨쪽 질환에 대해서는 연세사랑병원 정성훈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이 이어서 설명했다. “어깨 관절 안쪽에 염증이 심한상태이다”며 “체외충격파 치료를 통해 염증과 통증을 감소시켜 드려 편하게 어깨를 쓰시게 만들어 드리겠다”라고 전했다.

먼저 아버님의 치료가 시작됐다. 어깨 근육 내 염증 제거를 위한 주사 시술와 체외충격파(ESWT) 치료가 진행됐다. 곧바로 어머님의 치료가 이어졌다. 허리 통증의 원인인 협착증을 치료하기 위해 신경성형술이 진행됐다. 퇴행성관절염이 심해 연골이 많이 닳아 버린 무릎은 인공관절 치환술이 진행됐다.

치료를 마친 어르신은 과연 얼마나 좋아지셨을까? 내고향 닥터 고용곤 병원장이 다시 한번 어르신이 재활을 하고 있는 태안으로 향했다. 밝은 표정의 미소를 띠며 내고향 닥터를 반기는 어르신, 수술 이후 틈틈이 운동을 병행하며 이제는 통증 없이 허리를 펴고 걸을 수 있게 되었다며, 내고향 닥터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고용곤 병원장은 “아버님은 무릎에 있는 돌을 제거해드렸다. 아마 이제 편하게 걸으실 수 있을 것“이라며, “어머님도 인공관절 수술 경과가 좋아 앞으로 즐거운 노후를 보내실 수 있을 것”이라 설명했다.

또 고용곤 병원장은 “지방에 거주하는 어르신들은 생계를 위해 오랜 시간 농업에 종사하기 때문에 허리가 굽고 어깨와 무릎의 통증을 호소는 경우가 많다”며 “앞으로도 의료 사각지대에 거주하는 어르신들의 건강한 삶을 도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고용곤 병원장은 KBS 1TV에서 방송되는 ‘6시 내고향-떴다, 내고향 닥터’ 프로그램을 통해 몸이 아파도 제대로 치료받지 못하는 농촌·산촌·어촌 등 오지에 거주하는 어르신을 위해 직접 현장을 방문해 건강을 챙겨드리고 전문적인 치료도 제공하고 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