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설 연휴 여행, '1박 2일 강원도'로 가장 많이 떠나

공유
0


설 연휴 여행, '1박 2일 강원도'로 가장 많이 떠나

인터파크투어, 연휴 기간 국내숙박 현황 분석

center
이번 설 연휴에는 1박 2일 동안 강원도를 찾는 이들이 가장 많을 전망이다. 사진=인터파크투어
이번 설날 연휴에는 1박 2일간 강원도로 여행을 떠나는 이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파크투어는 연휴 전날인 23일부터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까지의 국내숙박 예약을 기준으로 설 연휴 여행 추이를 분석한 결과를 공개했다.

그 결과 강원도(27.8%)를 찾는 사람들이 가장 많았고 제주(17.9%)·서울(13.3%)·경기(6.5%)·부산(5.6%)이 그 뒤를 따랐다. 전통적인 국내 여행지인 강원과 제주의 인기가 여전했고 도심 속 휴식을 즐기려는 수요가 많아져 서울과 경기가 상위권을 차지한 것으로 풀이된다.

숙박 기간을 기준으로 한 여행 기간은 1박 2일(67.8%)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다음으로 2박 3일(26.8%)과 3박 4일(4.8%) 순으로 이번 연휴 우리 국민은 짧은 기간 여행을 선호했다. 가족·친지 집에 방문하거나 차례를 지낸 후 하루나 이틀가량 단기 여행을 즐기는 수요가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이와 함께 인터파크투어는 설 연휴 국내외 여행객을 위해 다채로운 기획전을 진행 중이다. '설날과 함께 특가가 왔쥐' 기획전으로 인터파크투어는 전국 호텔이나 리조트, 펜션을 숙박 특가 상품으로 준비했다.

신동엽 인터파크 숙박지원팀장은 "이번 설 연휴는 기간이 비교적 길지 않고 가족·친지 집에 모이는 명절인 만큼 단기간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국내여행의 비중이 높다"고 말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