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보고서 공개 전 주식 차명 매입 수십억 챙긴 애널리스트 구속

공유
1


보고서 공개 전 주식 차명 매입 수십억 챙긴 애널리스트 구속

center
증권회사 애널리스트가 자신이 작성한 우호적인 기업 분석 보고서가 공개되기 전 주식을 차명 매입, 수십억대 이익을 챙긴 혐의로 구속됐다.

법조계와 금융권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은 지난 13일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적 부정거래) 혐의로 모 증권회사 애널리스트 A씨를 구속했다.
법원은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며 검찰이 청구한 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특정 기업에 대한 우호적 보고서를 배포하기 전 지인 등의 명의로 주식을 미리 사 뒀다가 보고서 발표 후 주가가 오르면 팔아 수십억 원의 차익을 낸 혐의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해 7월 출범한 금융감독원 자본시장특별사법경찰의 첫 번째 수사에서 덜미를 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